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사만으로 하는 '쁘띠성형', 일본서도 실명 피해

송고시간2016-06-12 16:23

전문가 "사고시 위험은 일반 성형수술에 비해 클 수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주사만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이른바 '쁘띠 성형'을 받은 이후 실명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겪는 사례가 일본에서도 확인됐다.

아사히신문은 12일 긴키(近畿·일본 혼슈 서부의 미에·시가현 등) 지역에서 한 여성이 재작년 코를 높이기 위해 주사기로 충전제(필러)를 주입했다가 오른쪽 눈이 실명되고 얼굴에 큰 상처가 생겼다고 보도했다. 필러가 혈관에 들어가 주변의 혈류를 막은 것이 원인으로 밝혀졌다.

시술을 받은 뒤 몸이 떨리고 오른쪽 눈에 이상이 느껴져 병원을 찾은 이 여성은 2주 동안 입원한 채 스테로이드제를 쓰고 염증을 억제하는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실명을 막지 못했다.

이 여성에게 주입된 필러는 치아의 주성분과 같은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의 미세한 알갱이를 포함한 젤 형태의 물질로, 일본에서 승인되지 않은 것이다.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는 얼굴 성형에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히알루론산'보다 효과가 오래간다는 점 때문에 일본에서도 수년 전부터 사용되고 있지만 분해하기 쉽지 않은 데다, 수술 후 혈관을 압박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대처하기 어렵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도쿄 주변의 간토(關東) 지역과 홋카이도(北海道) 등지의 병원에서도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 사용에 따른 부작용 사례가 확인됐다고 아사히는 소개했다.

미용 관련 의료사고 문제에 정통한 오사카(大阪)대 의학부의 호소카와 고 교수는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쁘띠 성형은 간단하게 받을 수 있어서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사고가 일어났을 때의 위험은 보통의 성형수술보다 클 수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쁘띠 성형은 한국에서도 문제가 된 바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1월 최근 3년간 접수된 필러와 보톡스 관련 상담 건수가 1천200건이 넘는다며 '쁘띠 성형'에 대한 주의를 촉구했다.

피해 사례 중에는 시력 저하 또는 실명이 8건 있었다.

주사만으로 하는 '쁘띠성형', 일본서도 실명 피해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