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애플 스마트폰 OS 점유율 99%…타이젠은 0.1%

안드로이드·iOS 양강구도 고착화…신생 OS 영향력 미미
구글·애플 스마트폰 OS 점유율 99%…타이젠은 0.1% - 2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세계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시장에서 구글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의 양강 구도가 점차 굳어지고 있다. 삼성 타이젠의 입지는 아직 미미한 수준이다.

13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세계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안드로이드는 판매량 기준 83.6%, 매출 기준 58.7%의 점유율로 단연 1위를 차지했다.

iOS는 판매량 기준 15.4%, 매출 기준 40.7%로 2위였다.

두 OS의 시장 점유율을 합산하면 99%를 웃돈다. 구글과 애플이 OS 시장을 점령하다시피 한 것이다. 더구나 이들의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강해지고 있다.

연간 판매량 기준으로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2013년 78.9%, 2014년 81.3%, 2015년 81.4% 등 매년 올랐다. iOS의 점유율은 같은 기간 15.5%, 15.0%, 16.1%를 기록했다.

또 매출 기준으로 iOS의 점유율은 2013년 34.2%, 2014년 38.1%, 2015년 44.5% 등 매년 높아졌고,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같은 기간 61.0%, 59.6%, 54.5%를 나타냈다.

종합하면, 이들의 합산 점유율은 2013년 약 95%에서 약 99%까지 눈에 띄게 상승했다. 특히 지난 1분기 매출 기준 합산 점유율이 99.4%에 달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다.

구글·애플 스마트폰 OS 점유율 99%…타이젠은 0.1% - 3

이런 상황에서 군소 OS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1%에도 못 미치는 시장을 나눠 먹기 바쁘다.

만년 3위 마이크로소프트(MS)는 지난 1분기 시장 점유율이 판매량 기준 0.8%, 매출 기준 0.5%에 그쳤다. 불과 3년 전만 해도 2∼3%는 됐는데, 최근 입지가 현저히 쪼그라들었다.

삼성전자[005930]의 독자 OS로 관심을 끈 타이젠은 1분기 판매량 기준 0.2%, 매출 기준 0.1%의 점유율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워치, 디지털카메라, 스마트 TV, 스마트 사이니지(간판) 등에 타이젠을 탑재하는 등 생태계를 넓히고 있지만, 스마트폰 OS 시장에서의 영향력은 아직 미미하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애플은 견제하는 제3 세력을 자처하며 지난해 인도에서 타이젠 스마트폰 Z1과 Z3를 출시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구글과 애플이 갈수록 막강해지고 있다"며 "MS, 블랙베리 등이 힘을 잃고, 우분투, 세일피시 등이 고전하는 가운데 타이젠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글·애플 스마트폰 OS 점유율 99%…타이젠은 0.1% - 4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