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찌뿌둥한 날씨에도 충북 주요 유원지 '활기'

송고시간2016-06-12 14:35

(청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12일 충북 지역은 온종일 찌푸린 날씨가 이어졌지만 주요 유원지는 평소 주말 못지않은 나들이 인파로 활기를 띠었다.

찌뿌둥한 날씨에도 충북 주요 유원지 '활기' - 2

대청호변에 자리 잡은 옛 대통령 별장인 청주 청남대에는 시원한 자연을 즐기며 역대 대통령들의 발자취를 찾아보려는 발길이 이어졌다.

오후 1시30분 현재 방문객은 1천800여명으로 평소 주말과 비슷했다.

속리산 국립공원에는 법주사 지구를 비롯해 4개 지구에 모두 7천900여명의 탐방객이 찾았다.

월악산 국립공원에도 평소 휴일 수준인 6천여명이 방문했으며, 단양 소백산 국립공원에도 수천여명의 등산객이 몰렸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요즘처럼 무더운 철에는 오늘 같은 날씨도 산행에 나쁘지 않다"며 "평소 주말 못지않은 탐방객이 찾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충북은 아침까지 곳에 따라 비가 내리고 낮부터 늦은 오후 사이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지만, 비는 거의 내리지 않고 있다.

청주 상당산성과 문의 문화재단지, 청풍 문화재단지 등에도 가족과 친구, 연인 단위의 나들이객들이 적지 않게 눈에 띄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