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 고금리 쫓아 2금융권으로…수신액 2천조 넘었다

올해 1∼4월 110조 늘어…은행예금 증가세는 주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가계, 기업 등이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 맡긴 돈이 가파르게 늘어 2천조원을 돌파했다.

저금리로 시중 유동성이 증가한 상황에서 이자를 조금이라도 더 받으려는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현재 비은행금융기관의 예금, 양도성예금증서(CD) 등 수신 잔액은 2천22조147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은행금융기관은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자산운용사, 생명보험사 등 이른바 2금융권을 가리키고 대부업체는 여기에 들어가지 않는다.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액이 2천조원을 넘은 것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3년 이후 처음이다.

수신액은 1993년 10월 249조335억원에서 꾸준히 늘어 2008년 1월 1천12조7천762억원으로 1천조원을 넘어섰고 2013년 말 1천576조979억원, 2014년 말 1천735조1천814억원, 작년 말 1천911조1천451억원으로 계속 불었다.

특히 작년에는 175조9천637억원(10.1%) 늘면서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 증가액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증가 속도는 더 빨라졌다.

지난 4월 수신액 2천22조147억원은 작년 12월과 비교하면 불과 넉달 사이 110조8천696억원(5.8%) 급증했다.

증가액이 작년 1∼4월(104조9천467억원)보다 5조9천229억원 많다.

금융기관별로는 올해 4월 자산운용사 수신 잔액이 458조6천601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3조1천559억원(7.8%) 늘었다.

또 올해 1∼4월 생명보험사는 15조645억원(2.7%), 상호금융은 4조2천342억원(1.5%) 각각 늘었고 새마을금고는 3조7천672억원(3.4%), 저축은행은 1조8천689억원(5.0%) 증가했다.

1%대 저금리의 영향으로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지면서 2금융권에 돈이 많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불투명한 경기 전망에 가계 소비와 기업 투자가 위축되면서 저축률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행 국민소득 통계를 보면 올해 1분기 총저축률은 36.2%로 전 분기보다 1.8% 포인트 상승해 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금융권과 달리 은행 수신액은 올해 증가세가 주춤하다.

지난 4월 말 은행의 예금 잔액은 1천171조3천484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7조6천210억원(0.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은행의 예금 잔액이 작년 한해 83조1천841억원(7.7%) 늘어난 것과 비교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아무래도 은행보다 금리가 조금이라도 높은 2금융권으로 돈이 많이 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9일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낮추면서 2금융권 쏠림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액도 올해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4월 말 비은행금융기관의 여신 잔액은 665조8천21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9조373억원(4.6%) 늘었다.

2금융권이 가계와 기업이 맡긴 돈으로 수익을 내려고 대출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으로 보인다.

<표> 연도별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액(2016년은 4월 말 현재)

연도비은행금융기관 수신액전년말 대비 증가액증가율
2008년 말1천102조1천156억원130조6천214억원13.4%
2009년 말1천170조3천831억원68조2천675억원6.2%
2010년 말1천257조2천128억원86조8천297억원7.4%
2011년 말1천314조8천705억원57조6천577억원4.6%
2012년 말 1천473조4천454억원158조5천749억원12.1%
2013년 말1천576조979억원102조6천525억원7.0%
2014년 말1천735조1천814억원159조835억원10.1%
2015년 말1천911조1천451억원175조9천637억원10.1%
2016년 4월 말2천22조147억원110조8천696억원5.8%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