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상파울루 20여년만에 가장 추운 날씨…동사자 발생

리우올림픽 앞두고 신종플루 피해 확산 우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남동부 상파울루 시에서 20여 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며 동사자가 발생했다.

11일(현지시간) 기상 당국에 따르면 지난 수일간 상파울루 시의 최저 기온이 영상 3∼5℃까지 내려갔다.

이는 6월 기온으로는 1994년 이후 22년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전날 새벽 상파울루 시 동부 지역에 있는 한 지하철역 입구에서는 50대 남성 노숙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폭행을 당한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아 동사한 것으로 보인다.

하계올림픽이 열리는 남동부 리우데자네이루 시의 최저 기온은 9∼15℃를 기록하고 있다.

산타 카타리나 주를 비롯한 남부 지방은 수은주가 영하 7℃ 아래로 내려가는 등 한파가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 상파울루 20여년만에 가장 추운 날씨…동사자 발생 - 2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 모기의 활동이 줄어들어 지카 바이러스 피해는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유행성 독감의 일종인 신종플루(H1N1)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올해 1∼5월에 신종플루에 걸린 환자는 3천978명으로 파악됐다.

남동부 지역에서 전체 환자의 절반을 넘는 2천13명이 보고된 가운데 상파울루 주가 1천714명으로 가장 많았다.

신종플루에 걸려 사망한 환자는 764명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연간 사망자 36명보다 20배 이상 많다.

사망자 역시 상파울루 주가 352명으로 가장 많았고 올림픽이 열리는 리우 주에서는 36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신종플루는 지카 바이러스와 함께 오는 8월에 열리는 리우올림픽을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남반구에 있는 브라질은 6월 20일부터 9월 22일까지를 겨울철로 친다.

리우올림픽은 8월 5일부터 21일까지 17일간 계속된다. 올림픽이 끝나고 9월 7∼18일에는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린다.

브라질 상파울루 20여년만에 가장 추운 날씨…동사자 발생 - 3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2 0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