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구의역 사고, 새누리당 정권이 만든 지상의 세월호"

"정부 무책임·무반성이 구의역 사고 낳아" 현정권 책임론 제기
"'이윤보다 사람 먼저인 세상' 정권교체 후 해내야 할 과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1일 "새누리당 정권이 추구하고 방치한 이윤 중심의 사회, 탐욕의 나라가 만든 사고인 점에서 구의역 사고는 지상의 세월호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달 경기도교육청이 세월호 참사를 주제로 발간한 '416 단원고 약전'을 소개하며 세월호 참사와 최근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를 연결, 두 사고 모두 현 정권의 책임으로 돌렸다.

그는 "세월호 참사는 304개의 우주를 파괴하고 수천 명의 삶을 지옥으로 만든 일이었다. 오로지 이윤, 탐욕, 무능 때문에…. 그렇게 참혹한 일을 만들어놓고도 정부는 반성할 줄 모르고 오히려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 무책임과 무반성이 또다시 구의역 사고를 낳았다"며 "새누리당 정권은 공공기관마저 효율성과 수익성을 최고의 가치로 삼도록 몰아갔다. 공공성과 조화돼야 한다는 야당 주장을 듣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최소한 안전과 관련한 업무만큼은 직접고용 정규직이 맡아야 한다는 야당의 요구도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세월호) 희생자 가운데는 내 딸과 이름이 같은 아이가 두 명 있다. 분향소에 꽤 여러 번 갔는데 그 아이들의 영정 앞에 설 때마다 눈물이 터져 나오는 걸 막을 수 없었다"며 "단원고 아이들은 내 아이, 우리들의 아이였다. 그 시간에 그 아이들은 우연히 세월호에 있었고 내 딸은 그 자리에 없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제 세월호 참사를 반성하며 안전한 대한민국, 이윤보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만드는 일은 정권교체 후 우리가 반드시 해내야 할 과제가 됐다"며 "그 일을 위해 세월호를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는 게 '약전'의 목적"이라고 글을 맺었다.

文 "구의역 사고, 새누리당 정권이 만든 지상의 세월호"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