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서양 악기 아우른 獨 현대음악팀 15일 첫 내한공연

'아시안아트 앙상블' 서울남산국악당 공연…16일 특강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독일에서 활동하는 현대음악팀 '아시안아트 앙상블'이 15일 오후 8시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첫 내한공연을 한다.

'아시안아트 앙상블'은 2009년 재독 작곡가 정일련을 주축으로 생황 연주자 우웨이, 대금 연주자 유홍, 고토 연주자 키쿠치 나오코, 즉흥음악의 대가 마티아스 바우어 등 다국적의 8명으로 팀을 꾸렸다.

대금, 생황, 고토 등 동아시아 악기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콘트라베이스 등 서양 현악기를 어우른 독특한 음색으로 유럽 음악계에서 호평을 받는 팀이다.

이들의 음악은 에너지가 넘치고 직관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2012년 발표한 첫 앨범은 독일음반비평가상을 받았다.

15일 공연에서는 정일련이 작곡한 'Momentum', 'SHIM - Heart' 등과 윙켈만 헬레나, 케이코 하라다, 이명선 등의 곡을 무대에 올린다.

16일에는 정일련과 마티아스 바우어가 국악·클래식 전공자와 작곡자를 대상으로 특강을 한다.

15일 공연 티켓은 2만원, 16일 특강 티켓은 각각 1만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서양 악기 아우른 獨 현대음악팀 15일 첫 내한공연 - 2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