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 6개시 주민들, 서울서 "지방재정 개편 철회" 집회

광화문 광장서 '지방재정 개악 저지' 문화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정부의 지방재정 개혁으로 예산이 대폭 삭감될 처지에 놓인 경기도 6개 시 주민들이 11일 서울에 모여 제도 개편 철회를 촉구했다.

수원·성남·화성 등 경기도 6개 시 주민대책기구는 이날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지방재정 개악 저지, 지방자치 수호 시민문화제'를 열어 "지방재정 제도 개편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지방재정을 확충할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경기 6개시 주민들, 서울서 "지방재정 개편 철회" 집회 - 2
경기 6개시 주민들, 서울서 "지방재정 개편 철회" 집회 - 3

문화제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채인석 화성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등 6개 도시 자치단체장과 새누리당 이우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김민기 등 지역구 의원, 지방의회 의원, 해당 지역 주민 등 3만여명(경찰 추산 9천여명)이 참가했다.

이재명 시장은 이날까지 5일째 광화문 광장에서 지방재정 개혁안 철회를 요구하는 단식농성을 이어가다 문화제에 참석했다.

주민대책기구는 "지방재정의 근본적 어려움은 지방세가 적은 데 있음에도 정부는 재정 파탄 책임이 마치 일부 지자체에 있는 양 여론을 호도한다"며 "2014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에서 밝힌 지방재정 4조7천억원 우선 보전 약속부터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지방재정 형평성을 높인다는 명분으로 결정된 행정자치부의 지방재정 개편은 지방재정 수준을 하향 평준화하는 잘못된 정책"이라며 "근본 해법은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최소 7대 3으로 맞추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제는 여성시의원단, 경기도 사회복지사, 경기도 합창단 등의 공연과 결의문 낭독, 지방의회 의원들의 삭발식 등으로 진행했다.

행자부는 올해 4월 22일 시·군 자치단체의 조정교부금 배분 방식을 변경하고, 법인 지방소득세를 공동세로 전환하는 내용의 지방재정 개혁안을 발표했다.

이에 경기도 6개 시는 강하게 반발했다. 이 안이 시행되면 500만명이 거주하는 경기도 6개 불교부단체(재정수요보다 수입이 많아 지방교부금을 받지 않는 경기도 6개 시) 예산은 시별로 최대 2천695억원, 총 8천억원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