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괘종시계 같은 생활…평가는 역사가에 맡길 것"

홍콩 봉황TV 출연 "유엔헌장 실천, 세계 평화·안전·인권에 정력 투입""파리기후협약이 최대 성과"…"유엔의 중요 역할, 인간 존엄·권리 보호와 개선"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제가 (유엔에) 어떤 정치적 재산을 남겼는가는 미래 역사학자들과 세계의 평가에 맡겨두겠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홍콩 봉황(鳳凰)위성TV에 출연해 임기 중에 어떤 게 가장 기억에 남고 유엔에 어떤 정치적 재산을 남겼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언급했다.

봉황TV는 지난 3월 14일부터 반 총장의 출근부터 퇴근까지 하루 전체를 밀착 취재하면서 중간 중간 인터뷰를 곁들이는 형식으로 60분 분량의 인물 조명 프로그램을 제작해 지난 4일과 10일 두 차례 방영했다.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그러나 나는 10년 가까이 매우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유엔 헌장의 목표·이념·원칙을 실천했다. 세계 평화·안전·발전·인권 존중을 위해 일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세계 평화·안전·인권을 위해 "모든 노력과 시간과 정력을 투입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시리아·리비아·남수단, 그리고 한반도 위기 상황 등을 거론하며 "불행하게도 우리는 여전히 많은 위기에 봉착해 있다", "나는 계속해서 가능한 한 나의 업무를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자신의 임기 중 유엔의 가장 큰 성과로 작년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와 파리 기후변화 협약 체결을 꼽았다.

유엔의 가장 중요한 역할에 대해 "인간의 존엄 및 권리 등을 보호하고 개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삶을 "멈추지 않고 계속 돌아가는 괘종시계"에 비유하면서, "(퇴근 뒤) 집에서 일하는 것까지 합치면 일반적으로 자정까지 업무가 이어진다. 다음날 일정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휴식을 취할 때 가족과 공원 산책, 음악 청취, 영화 및 뮤지컬 관람 등을 한다고 밝혔으나, 유엔 사무총장으로선 그런 기회는 매우 적었다고 회고했다.

주변에서는 반 총장을 '워커홀릭'에 비유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그는 지난 9년간 모든 시간을 업무에 바쳤다. 극히 진지한 태도로 업무에 임했다"고, 크리스티나 가약 유엔 공보담당 사무차장은 "매우 조용한 사람이지만 디테일, 효율, 성과를 아주 중시한다"고 평가했다.

두자릭 대변인은 반 총장의 한국전쟁에 대한 경험이 그의 사무총장 업무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반 총장은 연설에서 종종 피난 경험과 유엔이 한국을 도운 일, 난리 속에 태어난 아이를 잃은 여성과 마주친 일 등을 소개했는데 그런 경험이 난민, 이민, 모자보건, 교육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도록 이끌어주는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반기문 "괘종시계 같은 생활…평가는 역사가에 맡길 것" - 2
반기문 "괘종시계 같은 생활…평가는 역사가에 맡길 것" - 3
반기문 "괘종시계 같은 생활…평가는 역사가에 맡길 것" - 4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