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中과 외교협상·단속시늉 탈피"…불법조업 대책 촉구

與 "단속에 머물지 말고 중국당국과 외교협상 끌어내야"
野 "여러 나라가 강력조치…어민 생존권 지켜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류미나 기자 = 여야는 11일 우리 해역에 대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문제와 관련, 정부의 강력한 단속과 외교적 대책 마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명연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리 군, 해경과 유엔군사령부가 한강 하구에서 사상 처음으로 중국어선을 퇴거하는 합동작전을 펼치게 된 데 대해 "그만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은 도를 넘어 서해어장의 어족자원을 싹쓸이하며 우리 어민들의 생계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어선은 우리 해경과 거침없이 충돌을 벌이기도 하고, 우리 어부들이 직접 나포에 나서게 만드는 등 어민의 안전마저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중국당국은 자국민의 안전만을 생각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진지한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 또한 단속이라는 즉시적인 대책에만 머물지 않고, 유엔과 공조해 중국당국과의 외교협상을 이끌어내는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송화 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군과 해경이 한강 하구 수역에서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 단속에 늦게라도 나선 건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단속시늉이 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유 부대변인은 "연평도 어민들은 직접 나서서 중국 어선 2척을 잡는 등 정부가 단속시늉을 한다고 지적한다"며 "강화 인근 한강 하구 수역보다 서해 5도 주변에 수십 배 더 많은 300여 척이 출몰하는데 단속지역을 한강 하구 수역으로 한정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나라가 중국어선 불법 조업에 대해 벌금 폭탄, 선원 체포, 어선 나포, 전투기 배치 등 강력한 조치를 하고 있다"며 "서해 어민의 생존권을 지켜내는 정부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야 "中과 외교협상·단속시늉 탈피"…불법조업 대책 촉구 - 2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