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주운전에 희생된 삼대…가족모임 귀갓길에 날벼락

승용차 타고 교차로 정차 중 음주운전자 차량이 들이받아
음주운전에 희생된 삼대…가족모임 귀갓길에 날벼락 - 2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10일 밤 인천 청라국제도시에서 음주운전자의 추돌 때문에 40대 주부가 60대 어머니, 5살 아들과 함께 목숨을 잃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경찰은 청라국제도시에 사는 A(42·여)씨가 주말인 10일 저녁 청라 5단지에서 어머니(66), 남편(39), 아들(5)과 가족모임에 참석한 뒤 승용차를 몰고 청라 3단지에 있는 집으로 귀가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A씨가 오후 10시 57분께 청라국제도시 내 청라대로 교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기 위해 4차로에 차를 멈출 때 뒤따라온 B(32)씨의 승용차가 그대로 뒤를 들이받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추돌 당시 충격이 얼마나 강했는지 A씨의 승용차는 10여m를 튕겨져 나가 도로변 배전박스에 부딪혔다.

차 안에 있던 A씨와 어머니, 아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편은 중상이다.

사고를 낸 B씨는 경찰의 음주측정에서 혈중알코올농도가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0.1% 보다 높은 0.122%로 나왔다.

B씨는 찰과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복부 출혈이 관찰돼 수술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이날 저녁 아내와 술을 마신 뒤 혼자 승용차를 몰고 근무지인 청라국제도시 내 공사현장으로 가다가 교차로에서 A씨의 승용차를 추돌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두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 사고 당시 상황을 파악했다.

그러나 피해자 가족 중 유일한 생존자인 A씨의 남편과 사고를 낸 운전자인 B씨가 모두 수술을 받고 입원한 상태여서 본격적인 운전자, 탑승자 조사는 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가해 운전자가 수술을 받고 안정이 필요하다는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회복되기를 기다린 뒤 추가로 조사해 신병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음주운전에 희생된 삼대…가족모임 귀갓길에 날벼락 - 3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