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기준금리 내린 날 주식투자 대기성 자금 1조원대 급증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전격 인하한 지난 9일 주식투자를 위한 대기성 자금인 고객예탁금이 역대 4번째 규모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 현재 고객예탁금 잔액은 23조6천715억원으로 하루 전보다 1조604억원(4.7%) 늘었다.

한은이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전격적으로 내린 날 1조원 넘게 불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고객예탁금 잔액은 역대 4번째 규모로 커졌다.

종전 최대는 작년 7월20일의 24조7천30억원이다.

작년 7월17일의 24조2천909억원과 올해 4월27일의 24조1천646억원이 2번째와 3번째로 고객예탁금이 많은 때였다.

강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9일의 고객예탁금 증가가 기준금리 인하 때문이라고만 해석하기는 어렵다"며 "최근 공모주 청약 열풍 등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초저금리 상황이 이어지면서 시중 부동자금이 투자형 자산으로 더 몰릴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강 연구원도 "저금리 상황에서 마땅히 갈 곳을 못찾는 자금이 증시로 더 올 수 있다"고 말했다.

<표> 고객예탁금 잔액 23조원 넘은 날

연 도 일자별 금액
2015년 7월1일 23조257억원
7월17일 24조2천909억원
7월20일 24조7천30억원
2016년 3월24일 23조1천7억원
4월26일 23조567억원
4월27일 24조1천646억원
4월28일 23조4천517억원
5월2일 23조2천346억원
5월4일 23조3천251억원
5월19일 23조3천18억원
6월9일 23조6천715억원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2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