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테러 방지 위해 총기류 규제 강화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테러 방지를 위해 총기류 등 불법무기 규제를 강화한다.

EU 법무·내무장관 등은 10일(현지시간) 룩셈부르크에서 열린 EU 각료회의에서 총기류의 소지와 거래를 엄격하게 제한하는 불법무기 단속 강화 방안에 합의했다.

지난해 11월 130명이 희생된 파리 테러 발생 이후 EU는 총기류 단속 강화를 추진해왔다.

파리테러에 칼라시니코프 자동소총 등 불법 무기가 사용됨에 따라 총기류 단속 강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파리테러 직후 EU 집행위원회는 총기류 규제 강화 지침을 제의했다.

EU 의장국인 네덜란드의 아르트 판데어스튀르 법무장관은 "파리테러에 이어 지난 3월 브뤼셀테러가 발생함에 따라 이 지침을 즉시 시행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졌다. 이 지침이 시행되면 정당한 총기류가 불법 무기로 전용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침에 따르면 온라인 상의 무기거래에 대한 통제가 강화된다. 또한 치명적인 살상무기로 개조될 수 있는 신호용 권총과 공포탄 발사용 소총도 총기류 등록을 해야 한다. 자동소총 등 다중을 살상할 수 있는 무기는 특별 관리된다.

이같은 규제에 대해 사냥용 무기 소지자가 많은 체코 등 일부 국가가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U의 총기류 규제 강화 지침은 유럽의회의 승인을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EU, 테러 방지 위해 총기류 규제 강화 - 2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2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