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미국에 공개서한…적대정책 폐기·한미훈련 중단 요구

"자주통일 앞길 막아서면 통째로 쓸어버릴 것" 위협도
북한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북한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은 10일 공개서한을 통해 대북 적대시 정책 폐기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미국에 요구했다.

북한의 정부·정당·단체는 9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연석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개서한을 미국에 보내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연석회의 참가자 일동' 명의의 공개서한은 미국이 "온당치 못한 주장과 호전적인 행동으로 평화와 통일로 향한 역사의 흐름을 가로막고 있다"며 "미국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폐기할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한은 이어 "미국은 정세 긴장의 화근인 남조선에 대한 무력증강 책동과 북침 전쟁 연습을 당장 중지하고 조선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새로운 여정에 들어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한은 또 "핵을 가진 상대와의 해법은 미국 스스로가 내놓아야 한다"면서 "우리의 정당한 평화적 발기와 제안을 허심하게(솔직하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 민족 내부문제에 끼어들어 대결을 조장하고 자주적 통일을 가로막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며 "자주통일의 앞길을 가로막아나선다면 반미대결 최후성전에서 민족의 원수들을 통째로 쓸어버리고야 말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중앙통신은 연석회의에서 한반도 통일을 바라는 남북한 인사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민족적인 통일대회합' 행사를 열자는 내용의 호소문도 채택됐다고 보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2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