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토 사무총장, 동맹국에 국방비 증액 촉구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옌스 슈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동맹국에 대해 국방비를 증액할 것을 촉구했다.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와 회담한 후 기자회견에서 나토 동맹국들이 방위비 증액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고 새로운 안보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방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동유럽 지역에서 러시아의 안보 위협이 증대하고 남부 유럽의 불안정이 심화하고 있는 것이나토 동맹의 방위력 증강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토 동맹국들은 지난 2014년 정상회의에서 국방비 삭감을 중단하고 국방비 지출 총액을 각국 국내총생산(GDP)의 2%까지 끌어올리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거의 대부분 동맹국들의 국방예산이 이에 못미치고 있다.

앞서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나토 동맹국의 전체 군비가 지난 2014년 3% 감소했다고 밝히고 "나토 동맹의 안보에 대한 도전은 증가하는데 반해 군비는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네덜란드는 올해 예산에서 국방비를 전년보다 2억2천만 유로 증액한 75억 유로(약 9조9천억원)로 책정했다. 뤼테 총리는 나토의 최전선인 동유럽과 남유럽의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국방 예산을 늘렸다고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유럽정치 싱크탱크인 '유러피언 리더십 네트워크'(ELN) 보고서에 따르면 나토 동맹국 중 영국, 독일, 이탈리아, 헝가리, 불가리아, 캐나다 등이 2015년 예산에서 군비를 감축했다.

나토는 지난해부터 전력증강을 본격화하고 있다. 나토는 신속대응군 규모를 대폭 늘리고 아울러 위기시 즉각 병력을 동원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기로 결정했다. 나토의 신속대응군 규모는 현재의 1만3천명에서 4만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나토는 또 5천명 규모의 초신속합동군을 창설할 계획이다.

다음달 8∼9일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동맹국의 국방비 증액 문제가 주요 의제로 논의될 예정이다.

나토 사무총장, 동맹국에 국방비 증액 촉구 - 2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