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원, 한신대 총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투표권 박탈당해" 개방이사 주장에 "스스로 행사 안 해" 판단


"투표권 박탈당해" 개방이사 주장에 "스스로 행사 안 해" 판단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총장선출 문제로 갈등을 겪는 한신대에서 개방이사가 총장서리를 상대로 낸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기각했다.

법원, 한신대 총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 2

수원지법 민사31부(하태흥 부장판사)는 10일 학교법인 한신학원 개방이사 A목사가 강성영(53) 총장서리를 상대로 낸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 결정했다.

재판부는 "채권자가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채권자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로부터 투표권을 행사하지 말라는 압력에 공포감을 느껴 투표권을 완전히 박탈당한 것으로 보기 어렵고, 개방이사인 채권자에 대한 총회의 취임 승인 여부 논란으로 자신이 총장 투표에 참여하면 총장선임 효력에 대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해 스스로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 목사는 지난달 수원지법에 '총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학교법인을 상대로 '총장 선임결의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다.

A 목사는 "신임총장 선출날인 지난 3월 이사회에서 나와 다른 개방이사 등 2명이 교단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총장선임의 건'에 대해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했다"라며 "총장선임을 제외한 다른 안건에 대한 의결에는 정상적으로 참여했는데 총장 투표 건에서만 투표권을 박탈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1차 투표에서 강 총장서리가 4표를 얻어 2위를 했지만, 최다 득표를 한 다른 후보자의 표가 과반이 안 돼 4차 투표까지 진행됐고 결국 강 총장서리가 선출됐다"라며 "만약 개방이사 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총장 선임결의 무효확인 소송 관련 기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한신학원 이사회는 이사회 추천이사(총장 포함) 3명,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추천이사 8명, 개방이사 4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된다.

지난 3월 31일 열린 이사회에는 이사 13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학교법인은 강성영 신학과 교수를 제7대 총장으로 선임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