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3차원 사진제공 구글 스트리트뷰 '불허'…"안보 위협"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정부가 거리 모습을 3차원 사진으로 제공하는 구글 스트리트뷰(Street View) 서비스가 안보 위협이 될 수 있다며 불허했다고 현지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이 10일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이 서비스가 2008년 166명이 사망한 뭄바이 테러와 같은 범행에 사용될 수 있다면서 구글의 서비스 허용 신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8년 당시 파키스탄 무장단체 라슈카르-에-타이바 소속 테러범들은 뭄바이 시내 기차역·타지마할 호텔·지하철역사·시장 등에서 동시다발 테러를 벌였다.

이 사건에서 테러범들이 디지털 사진 등을 활용해 목표물과 그 주변의 세부지형을 암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도 정부가 주요 건물의 위치와 사진 정보를 공개하는 데 민감한 반응을 보인다고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인도, 3차원 사진제공 구글 스트리트뷰 '불허'…"안보 위협" - 2

한 정부 관계자는 "스트리트 뷰 서비스가 시행되고 나면 (민감한 시설물이 노출되는지) 감시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면서 "국방부가 국가 안보 훼손을 크게 우려했다"고 일간 힌두이 전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키렌 리지주 내무부 부장관은 현재 정부가 지리정보규제법을 입안 중이라면서 이 법이 통과되고 나면 총리 공관·공항·발전소 등 보안상 민감한 시설을 제외하고 스트리트뷰 서비스 허용 문제를 재검토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구글은 앞서 2011년 인도 벵갈루루에서 차량을 동원해 스트리트뷰를 위한 파노라마 사진 촬영을 시작했지만 인도 경찰은 곧바로 테러리스트들이 스트리트뷰를 사용할 수 있다며 촬영을 중단시켰다.

현재 인도에서는 타지마할이나 뉴델리의 쿠투브 미나르, 레드포트 등 일부만 스트리트뷰를 통해 볼 수 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