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또 오해영' 김미경, 입에 침이 마를 정도로 서현진 칭찬

"모든 표현이 가능한 '전천후' 배우…진심으로 연기해요"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방송가 화제를 독식하고 있는 tvN 드라마 '또 오해영'에서 남녀주인공 오해영(서현진 분)-박도경(에릭)의 얄궂은 운명만큼이나 화제가 되는 것이 오해영 가족의 정 넘치는 풍경이다.

대찬 성격의 엄마 황덕이(김미경)는 파혼이라는 대형 사고를 쳐놓고서도 태연한 딸을 못 잡아먹어 난리지만, 다른 사람이 딸을 업신여기는 것은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아빠 오경수(이한위)는 아내와 달리 과묵하지만, 딸과 아내에 대한 은근한 사랑을 종종 드러내 시청자를 감동시킨다.

아주 진한 자식 사랑을 보여준 배우 김미경은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 셋은 환상의 짝꿍"이라면서 이한위, 서현진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표했다.

'또 오해영' 김미경, 입에 침이 마를 정도로 서현진 칭찬 - 2

김미경과 이한위는 3년 전 방영된 MBC TV 드라마 '7급 공무원'에서도 최강희의 엄마 아빠로 만났던 인연이 있다.

김미경은 "그때만 해도 시청자들이 '둘이 만담하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대사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주고받는 말이 없다"면서 "한 번 같이 작업을 했기에 특유의 몸짓과 표정만 봐도 이한위 선배가 어떻게 연기할지 감이 온다"고 설명했다.

김미경은 세 사람이 함께 촬영할 때면 한 팀으로 똘똘 뭉친다면서 역시 남편과 사이에 외동딸을 둔 본인 가정을 보는 기분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 오해영' 김미경, 입에 침이 마를 정도로 서현진 칭찬 - 3

애증이 교차하는 모녀 사이를 실감 나게 보여준 김미경과 서현진이 한 작품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미경은 과거 한 TV 드라마에 나오는 서현진을 잠깐 스치듯 봤고, 정말 단아한 배우라는 생각을 했다고.

그는 서현진과 처음 촬영장에서 만나자마자 진짜 엄마와 딸처럼 대화를 주고받는 느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드라마 방송분을 보고 서현진에게 더 놀랐다.

"'또 오해영' 1회 방송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같이 연기할 때 황덕이 마음이 진심으로 전달되는 걸 보면서 참 잘하는 친구라는 생각은 당연히 했지만, 다른 장면도 보고 나니 '세상에 저렇게 잘하는 연기자였어?'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평소 자신과 비슷한 캐릭터는 잘하지만, 거리가 먼 캐릭터는 버거워하는 배우가 많은데 서현진이 다양한 폭의 연기를 해내는 것을 보고 놀랐다는 설명이다.

김미경은 "서현진은 모든 표현이 가능한 '전천후' 배우다. 인위적으로 꾸미거나 가식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 진심으로 연기한다"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그동안 MBC TV '보고 싶다'의 살인마 청소부, MBC TV '태왕사신기'의 대장장이, KBS 2TV '힐러'의 해커 등 이색적인 캐릭터로 화제를 낳았던 김미경은 황덕이 인기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거의 모든 드라마에 엄마가 나오는데 지고지순하거나 아니면 악독한 계모 유형의 엄마가 다수잖아요. 그런 엄마에 익숙했던 시청자들이 전형적이지 않고 솔직한 엄마 황덕이를 보면서 공감하는 거라고 봐요."

'또 오해영' 김미경, 입에 침이 마를 정도로 서현진 칭찬 - 4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