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重 사내하청 근로자 매달 1천명 줄어…'해고 예고서' 물밀듯(종합)

호황기 4만명이 '조선 위기'에 3만명 이하로…"1만명 더 떠날 것"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한때 4만명에 이르던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근로자가 조선업 불황 때문에 3만명 이하로 줄었다.

현대重 사내하청 근로자 매달 1천명 줄어…'해고 예고서' 물밀듯(종합) - 2

11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사내하청 근로자는 지난달 기준 2만9천773명이다.

올해 1월 3만4천300명과 비교하면 5개월 사이 4천527명(13.2%)이 직장을 잃은 것이다.

사내하청 근로자 수가 3만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2년 12월(2만9천명) 이후 3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현대중공업은 2013년부터 원유생산설비 등 해양플랜트분야 공사량이 늘어나면서 사내하청 근로자 수가 많이 늘어나 한때 4만명에 이르렀다. 특정 업체에 소속되지 않고 수요에 따라 옮겨다니면서 일하는 '물량팀'까지 합한 인원이다.

수주 감소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사내하청 근로자 수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올해 들어선 매월 1천명 정도 회사를 떠났다.

호황기 때 도급 계약을 이어가며 공사를 받았던 하청업체들이 불황을 맞아 수주할 물량이 없어지자 근로자도 버티지 못했다.

사내하청노조는 올해 말까지 1만명의 사내하청 근로자가 더 떠날 것으로 예상했다.

사내하청업체들은 이미 지난 2월부터 매월 근로자들에게 '해고예고 통지서'를 보내며 일터를 떠날 것을 압박하고 있다.

해고예고 통지서는 근로기준법상 업주가 해고 30일 전에 근로자에게 미리 보내야 하는 것으로 이를 어기면 해고 시 30일치의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이형진 현대중공업 사내하청노조 사무장은 "언제 문을 닫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갑자기 인원을 줄이면 업체로선 해고자 임금까지 내야 하기 때문에 일단 통지서부터 보내고 있다"며 "근로자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1 1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