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리베이트 의혹'에 흔들리는 국민의당 새정치 기치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비례대표 김수민 의원의 억대 선거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에 휩싸였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총선 당시 당 선거대책위 홍보위원장이던 김 의원은 선거공보를 제작하는 A 업체와 TV 광고를 대행하는 B 업체 등 두 곳으로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는 디자인 관련 벤처기업 '브랜드호텔'과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1억7천820만 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업체는 체크카드를 발급하는 방식으로 국민의당 선거홍보 관련 팀원에게 6천만 원을 추가로 건넨 의혹도 사고 있다. 선관위는 김 의원 외에 박선숙 전 사무총장과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도 이를 사전 논의·지시한 혐의 등으로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10일 이번 의혹과 관련,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고받았지만, 당에서는 사실관계를 적극적이고 객관적으로 확인하겠다. 만에 하나라도 문제가 있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전날만 해도 브리핑을 통해 "사실이 다르다"고 의혹을 부인하며 중앙선관위의 무리한 조사였다고 주장했지만, 국민의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일단 대응 방법을 달리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이나 김 의원 모두 중앙선관위가 제기한 의혹을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는 상황에서 정확한 실체는 검찰의 수사가 나와봐야 명확해질 것 같다. 하지만 이번 의혹으로 국민의당이나 안 대표는 4·13 총선 이후 최대 위기 국면에 처했다. 총선에서 녹색 바람이 일어난 데는 국민의당이 내건 깨끗한 정치, 새 정치의 깃발에 적지 않은 유권자들이 공감했기 때문이다. 사실 여부를 떠나 이번과 같은 의혹에 연루된 것 자체가 안 대표나 국민의당에는 정치적 타격이다. 게다가 이번 의혹이 당 내부에서 알력관계가 발단돼 불거진 결과라는 분석도 있는 상황이다.

안 대표는 그동안 부패척결을 소리높여 외쳤고, 부정부패에 대해서는 어떤 정치세력보다 모범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의혹과 관련된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체 조사를 통해 그 내용을 국민에 소상히 공개해야 한다. 국민의당이 자체진상조사단 구성 방침을 밝힌 만큼 우선 신속한 조사 결과를 내놓길 바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