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빚 갚으려고 살해·암매장에 국외도피까지…'징역 30년' 선고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아파트를 가로채 빚을 갚으려고 지인을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북부지법 제13형사부(박남천 부장판사)는 10일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43)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2월 6일 경기 동두천의 빈 건물로 10여년간 알고 지낸 조모(67)씨를 유인해 목 졸라 살해했다. 이어 서울 노원구의 피해자 집에 들어가 부동산 매도용 인감증명서와 인감도장을 들고 나왔다.

김씨는 다음날 논산의 한 야산으로 가 조씨 시신을 묻었다.

빚 갚으려고 살해·암매장에 국외도피까지…'징역 30년' 선고 - 2

빚에 시달리던 김씨는 미리 위조해 둔 매매계약서와 훔친 인감증명서 등을 이용해 4억원대의 조씨아파트를 자신의 채권자 이모씨 명의로 넘겼다.

김씨는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살해 범행 다음날 조씨 휴대전화로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발신 기록을 남기는 등 치밀하게 범행했다.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수사에 돌입하자 자진 출석해 허위 진술을 하기도 했다. 그러고는 일본으로 도피했다.

재판부는 "김씨는 자신의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려고 피해자를 살해한데다 사체를 유기하기까지 했다"면서 "유족은 평생 회복하기 어려운 엄청난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겪게 됐으며 김씨에 대한 엄벌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범행 뒤 허위 통화기록을 남기고 허위 진술을 한 직후 일본으로 도주하는 등 범행 뒤의 정황도 매우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