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깜깜이'현장·대조군 없는 DNA…사패산 사건 장기화 우려

"면식범 아닐 경우 긴 호흡으로…반드시 잡을 것"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홀로 등반하던 50대 여성 등산객이 희생된 경기도 의정부 사패산 살인사건 수사가 장기화할 조짐이다.

현장에 폐쇄회로(CC) TV가 없고 수사 첫날 분석한 DNA에서 대조군을 얻지 못한 점이 가장 큰 배경으로 꼽힌다.

'깜깜이'현장·대조군 없는 DNA…사패산 사건 장기화 우려 - 2

경찰은 지난 9일 사패산 8부 능선 호암사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정모(55ㆍ여)씨가 목졸림과 두부 손상에 의해 살해됐다는 국과수의 부검 결과에 따라 전담팀을 꾸려 범인을 쫓고 있다.

하지만 시신이 발견된 지 3일째인 10일 오후 현재까지 뾰족한 단서는 나오지 않았다.

무엇보다 사건 현장이 등산로라, 용의자를 특정해줄 만한 CCTV가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도심에는 곳곳에 CCTV가 있어 화면이 흐릿하더라도 일단 움직임이 포착되면 여러 장소의 CCTV를 동시에 분석해 유력 용의자의 동선 등을 파악할 수 있다.

반면 등산로에는 초입을 제외하고 CCTV가 없다. 등산로 초입에서 사건 발생지점까지는 빠른 걸음으로도 약 30분 이상 걸리는 코스다. 범인이 이 구간을 이동하는 동안 이를 추적할 단서가 없는 것이다.

경찰은 우선 사건 발생 예상시간인 오후 3시부터 해가 질 무렵까지 등산로를 드나들며 CCTV에 찍힌 등산객들의 용모와 행적을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등산로로 이어지는 입구가 5개가 넘고, 예상 시간대에만 입구별로 10명에서 많게는 수십 명이 드나들어 일일이 확인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목격자가 없는 것도 수사의 진척을 더디게 만드는 장애물이다.

피해자가 발견된 장소는 주 등산로에서 바위 뒤쪽으로 돌아 들어가야 하는 외진 곳으로, 해당 등산로를 자주 다니는 등산객들은 대부분 아는 일종의 '뷰 포인트'다.

그러나 주 등산로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또, 사건 발생 장소는 바위가 많아 비가 내린 사건 당일에는 미끄러워져 등산객의 발길이 뜸했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 경찰은 해당 지역을 탐문하고 있지만 사건을 봤다거나 소리를 들은 목격자를 찾지 못했다.

다행히 사건 현장에서 남성의 체모를 발견, DNA를 채취함으로써 실마리가 풀릴 것이란 기대가 나왔지만 비교 대상이 없다는 점이 문제로 대두됐다.

지난달 발생한 서울 수락산 등산로 피살사건의 경우도 다행히 범인이 사건발생 13시간 만에 자수해 조기 검거됐지만, 사건 초기 단서가 없어 경찰이 용의자를 특정하는 데 애를 먹었다. 오히려 자수한 김학봉(61)씨의 자백이 신빙성이 있는지 분석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면식범일 가능성과 아닐 가능성을 모두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며 "면식범이 아닐 경우 긴 호흡으로 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수사 방법상 시간이 걸릴 뿐 무조건 검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