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먼싱웨어매치골프- 스피스 꺾은 송영한, 국내 우승 보인다

2014년 상금왕 김승혁 꺾고 16강 진출

(용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싱가포르 대첩'의 주인공 송영한(25·신한금융)이 국내 무대 첫 우승을 향한 길목에서 큰 고비를 넘었다.

-먼싱웨어매치골프- 스피스 꺾은 송영한, 국내 우승 보인다 - 2

송영한은 10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먼싱웨어 매치플레이 32강전에서 1번 시드인 재작년 상금왕 김승혁(30)을 1홀차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송영한은 지난 2월 일본투어와 아시아투어를 겸한 싱가포르오픈에서 당시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를 2위로 밀어내고 정상에 올라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한국 골프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선수.

그러나 2013년 한국프로골프투어 신인왕 트로피를 타는 등 빼어난 성적을 냈지만 정작 우승은 아직 한번도 없다.

주무대 일본에서도 2014년 신인왕을 차지했지만 정작 우승컵은 싱가포르오픈이 처음이었다.

국내 무대 우승에 목마른 송영한은 이번 대회에서도 대진운이 좋지 않았다.

첫판에서 괴력의 장타자 아르헨티나 교포 마르틴 김(28)을 만났다. 마르틴 김은 같은 코스에서 열린 대회 예선에서 무려 10언더파 62타를 친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마르틴 김을 5홀차로 꺾은 송영한은 32강전에서 더 버거운 상대 김승혁과 대결해야 했다. 일본이 주무대라 한국에서 이렇다 할 성적이 없어서 32번 시드를 받은 탓이었다.

예상대로 힘겨운 한판이었다. 김승혁은 8번홀까지 버디 5개를 몰아치며 송영한을 몰아세웠다. 송영한도 버디 3개를 잡아내며 버텼다.

송영한은 11, 12번홀 연속 버디로 1홀차로 경기를 뒤집었지만, 김승혁은 14번홀(파4) 버디로 따라붙었다.

송영한은 16번홀(파3)에서 회심의 버디로 잡은 1홀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 한숨을 돌렸다.

송영한은 "상대가 워낙 정교한 샷을 구사해 힘든 경기였다"면서 "남은 이틀 동안 매일 2개 매치를 벌어야하기에 체력이 관건이 될 것 같은데 최대한 경기를 빨리 끝내겠다"고 말했다.

16강 진출 선수들은 4개조로 나눠 3차례 경기를 치른 뒤 성적에 따라 결승, 3-4위전, 5-6위전 등 순위 결정전을 벌인다.

이변이 속출했던 1회전과 달리 32강전에서는 강호들이 무난하게 16강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이형준(24·JDX)과 GS칼텍스 매경오픈 우승자 박상현(33·동아제약), SK텔레콤 챔피언 이상희(24), 통산 10차례 우승에 빛나는 김대섭(35·NH투자증권)도 16강에 안착했다.

첫판에서 선전 인터내셔널 우승자 이수민(23·CJ오쇼핑)을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킨 윤정호(25·파인테크닉스)도 김진성(27)을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