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릉 단오제서 한·일·중 청소년 페스티벌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올림픽을 개최하는 한국, 일본, 중국의 학생들이 함께하는 자리가 10일 강원 강릉단오제 수리 마당에서 마련됐다.

강릉 단오제서 한·일·중 청소년 페스티벌 - 2

강원도교육청은 10일 오전 민병희 교육감, 이문희 강원도의회 교육위원장, 김광조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지역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일·중 세계시민교육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강원 학생 500명,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과 중국의 학생 100여 명이 참가했다.

민병희 교육감은 개회사에서 "한·일·중 학생들이 서로에 대한 이해와 연대를 바탕으로 세계 시민으로서 큰 발걸음을 내딛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광조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본부장은 "이제는 경제도, 질병도 한 나라 안에 머물지 않는 시대"라며 "자기 나라에 대한 관심을 넘어 세계에 관심과 책임감을 느끼는 게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첩경"이라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참사랑 배워서 세계 평화를 노래해요'라고 쓰인 붓글씨 퍼포먼스를 펼치고, 현수막에 동아시아의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적었다.

강릉 단오제서 한·일·중 청소년 페스티벌 - 3

청소년들은 11일에는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강릉제일고에서 준비한 아이스하키, 장애인 축구, 좌식 배구 등을 체험할 예정이다.

도 교육청은 평창올림픽을 1년 앞둔 내년에는 참가 대상을 전 세계로 확대해 가칭 '평화교육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