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기평. 이랜드월드·이랜드리테일 신용등급 BBB로 하향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한국기업평가[034950]는 이랜드월드와 이랜드리테일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하향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을 유지했다.

또 이랜드파크에 대해서는 BBB- 등급을 유지했으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BBB는 보통 수준의 신용상태로, 채무불이행 위험은 낮지만 변동성을 안고 있다는 의미다. 여기서 BB로 떨어지면 투기적인 신용상태로 급변하게 된다.

김광수·강철구 연구원은 "각 사의 재무구조 개선의 지연 또는 축소로 향후 자구계획 진행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졌다"며 그룹 전반의 재무부담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랜드 그룹은 사업 경쟁력이 악화되면서 이미 과중한 수준의 재무부담이 확대되고 있다"며 연말까지 1조5천억원의 차입금 축소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킴스클럽 매각이 진행 중이고, 이랜드리테일의 기업공개(IPO), 중국법인의 사전 기업공개(Pre-IPO), 티니위니 브랜드 매각, 유휴자산 매각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일정들이 순탄치 못하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두 연구원은 "우선적으로 추진됐던 킴스클럽 매각은 4월 중 매각이 완료될 예정이었지만 6월까지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며 매각대상 및 금액도 축소된 상황에서 협상이 이뤄져 재무구조 개선효과가 예상치보다 낮다고 덧붙였다.

이랜드리테일에 대해선 IPO로 자금조달을 기대할 수 있지만 준비기간을 고려하면 연중 달성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티니위니 매각과 관련해선 일정 지연 및 매각 축소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지적했다.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