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양시,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5만6천㎡ 활용 '고심'

2년뒤 소유권 이전…기업 유치 외 '관상복합개발' 등 염두

(안양=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안양시가 지난달 말 경북 김천으로 이전한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활용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검역본부 부지는 만안구 안양6동 480번지 일대 총 면적 5만6309㎡(약 1만7천 평)로, 시는 2010년 12월 국토해양부와 1천292억3천100만원에 매입계약을 맺어 지난달 말까지 1천100억여 원을 납부했으며, 내년과 2018년 두 차례 낼 잔금 181억여원을 남겨 놓고 있다.

시 관계자는 13일 "안양은 더 이상 개발할 땅이 없어 검역본부 개발은 시가 내 건 '안양 제2부흥'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며 "기업 유치를 포함해 관공서와 상가가 함께 들어서는 '관상(官商) 복합 개발' 등 다양한 방식의 개발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지는 동안구의 평촌 신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뒤진 만안구에 위치하고 있어, 안양 균형 발전에도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안양시는 2018년 5월 소유권 이전에 앞서 이 부지 활용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이달 중 '개발 수요 조사 및 사업화 방안'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시가 생각하는 활용 방안으로는 ▲ 기업 유치와 ▲ 관상 복합 개발 ▲ 행정타운 건설 등이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시청 이전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시는 안양이 과거 경기 남부를 대표하는 기업들의 메카였다는 점에 착안해 중견기업을 유치하거나, 첨단 IT 분야 벤처기업들이 모이는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관상 복합 개발은 시가 개발 재원을 마련하는 대신 민간자본을 유치하기 위한 것으로, 저층부 상업시설과 고층부 주거시설, 중층부 청사 시설 등 다용도 복합 건물을 짓는 방식이다.

시 관계자는 "일본 등 선진국 지자체들이 관상복합개발 사례를 선보이고 있고, 국내 지자체 일부도 이를 벤치마킹하는 경향"이라며 "철저한 수요 조사를 거친다면 이 방식도 좋은 활용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행정타운 건설 방안은 시청 이전 요구에 대응해 시 일부 부서를 옮겨 제2청사로 활용한다는 것으로, 시는 행정의 효율성과 시민 편의성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안양시,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5만6천㎡ 활용 '고심' - 2
안양시,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 5만6천㎡ 활용 '고심' - 3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3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