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SK 이동준도 은퇴 선언… 승준·동준 형제 나란히 물러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의 귀화 혼혈선수 이동준(35)이 은퇴를 선언했다. 이로써 귀화 혼혈선수 1세대로 꼽히는 이승준(38)-동준 형제가 나란히 코트를 떠나게 됐다.

SK 구단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동준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앞두고 은퇴를 선언했다"라며 "그는 시즌 종료 후 부상 재활과 개인 체력 훈련을 통해 다음 시즌을 준비했지만 5월 말 체력 훈련 중 또다시 아킬레스건을 다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동준은 스스로 잦은 부상으로 인한 경기력 저하로 인해 팀에 도움을 줄 수 없다고 판단해 계약기간 1년을 남기고 은퇴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미국인 부친과 한국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난 이승준-동준 형제는 지난 2009년 귀화 혼혈 드래프트를 통해 KBL 무대를 밟았다.

이후 잘생긴 외모와 화려한 기술을 앞세워 국내 프로농구의 인기를 이끌었다.

형제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SK와 나란히 계약을 맺으며 데뷔 후 처음으로 한솥밥을 먹었지만, 동반부진을 겪으며 좀처럼 코트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결국, 이승준이 먼저 은퇴를 선언했고, 이어 동생인 이동준도 은퇴를 결심했다.

SK 이재호 팀장은 "이동준은 지난 5월 말 문경은 감독과 면담에서 은퇴 의사를 꺼냈으며 구단의 만류에도 의사를 꺾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SK는 이날 서울 삼성으로부터 센터 송창무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프로농구> SK 이동준도 은퇴 선언… 승준·동준 형제 나란히 물러나 - 2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