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 '52만원 염색' 미용실 1년간 카드결제 내역 추적

경찰, 작년 4월 이후 신용카드 거래 정보 압수수색영장 신청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장애인에게 머리염색 비용으로 52만 원을 청구한 A미용실 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충주경찰서는 10일 이 미용실의 신용카드 거래 내역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장애인 '52만원 염색' 미용실 1년간 카드결제 내역 추적 - 2

경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첫 피해 사례 발생 시점인 지난해 4월 이후 A미용실과 신용카드 업체 간 금융거래 내역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A미용실로부터 이 기간 카드결제 관련 자료도 임의제출받아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집중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1년여간의 부당 요금 청구 사례를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조사 대상 기간을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A미용실은 내부 사정으로 한동안 문을 닫았다가 지난해 봄부터 영업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지금까지 피해 사실이 확인됐거나 의심되는 사례는 모두 4명으로 확인됐다.

장애인과 탈북민 외 일반 손님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추가 피해 사례를 파악한 뒤 부당 요금 청구 횟수와 금액 등을 종합 판단해 처벌 여부를 결정하기로 하고 법률 검토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