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수 호텔서 생수병에 든 방향제 마시고 병원 치료

(여수=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여수의 한 호텔 객실에서 생수병에 물 대신 청소용 화학약품을 두는 바람에 이를 모르고 마신 고객이 병원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모(56·여)씨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8시께 여수시 한 호텔에서 탁자 위에 놓인 생수병에 물이 든 것으로 알고 마셨다가 냄새가 이상해 뱉어냈다.

김씨의 항의에 호텔 측은 김씨를 인근 병원으로 데려가 엑스레이를 찍고 피검사와 소변검사를 벌여 큰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김씨는 서울의 병원에서 다시 내시경 검사를 받아 위에 홍반성 염증과 목에 화학적 화상이 있어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조사 결과 당시 청소하던 직원이 청소 후 사용하는 방향제를 물병에 담아 실수로 탁자 위에 올려놓고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 측 변호사는 "그동안 보험사에서 손해사정인이 다녀간 뒤에 호텔 측이 한 달이 넘도록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업무상과실치상 등으로 고발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제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호텔 관계자는 "청소하는 직원의 실수로 그런 일이 벌어져 그동안 총지배인이 직접 피해자에게 전화해 사과했다"며 "또 객실료와 식음료 비용 등을 모두 무상으로 처리하고 병원비를 비롯해 보험사를 통한 보상 등 모든 조처를 했는데도 피해자 측이 무엇을 더 요구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4: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