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아프간 내 공습 늘린다…백악관, 미군작전 확대 승인(종합)

탈레반 공세 강화 대응책, 현지 지휘관 재량권 확대
근접항공지원ㆍ미군 동행 등 실제 효과 극대화 유도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비전투임무에 주력해오던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이 최근 활발한 무장 활동을 재개한 반정부 무장세력 탈레반에 대한 공습을 강화하는 등 작전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AP 통신, NBC 등 외신은 10일(현지시간) 국방부 고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반군 소탕전에 나선 아프간 정부군에 현지 주둔 미군이 동행할 수 있고 지상군 지원에 효과가 큰 근접항공지원(CAS)을 늘리는 것 등을 핵심으로 하는 군 지휘부의 계획을 최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존 니컬슨 사령관(대장) 등 아프간 주둔 미군 지휘관들은 반정부 무장세력 소탕전 등 주요 작전에 미군기를 통한 공습 지원을 늘리고 기량이 뛰어난 미군을 아프간 정부군과 동행해 전술 자문을 확대하는 등 훨씬 넓어진 재량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최근 탈레반이 공무원들을 살해하고 민간인들을 상대로 한 자살폭탄테러가 잇따르는 등 정정이 불안해지자 미군 전력 확대를 통해 예봉을 꺾는 것이 시급하다는 군 지휘부의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풀이됐다.

미국, 아프간 내 공습 늘린다…백악관, 미군작전 확대 승인(종합) - 2

실제로 미 정부 내에서는 아프간 주둔 미군의 전력 강화를 통한 대(對)탈레반 전 승리를 끌어내야 한다는 견해가 우세했다. 또 이를 위해 미군 지휘관의 권한을 강화해 탈레반에 대한 공습 확대와 아프간 정부군 작전 지원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군사력을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현재 아프간 주둔 미군 규모는 9천800명이지만, 아프간 정부군 특수부대 자문관으로 배속된 육군 특전단(그린베레) 등 일부를 제외한 대다수 미군은 교전 등 직접 전투 활동을 할 수 없다. 오바마 행정부의 이번 정책 변화는 최근 헬만드, 칸다하르, 우르즈간주 등 남부를 중심으로 한 탈레반의 공세 재개와 직접 관련돼 있다는 게 정설이다.

탈레반의 공세 재개로 인한 피해는 상당하다.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아프간 내 민간인 피해자는 사망 3천545명, 부상 7천475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는 대부분 탈레반의 공세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지난 2년 동안 아프간 내 또 다른 반군 세력인 알카에다와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대테러전에 주력해 왔다.

이에 따라 미국 주도 연합군의 전투 임무가 끝난 지난 2014년 말부터 탈레반에 대한 공습 등 공격활동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자위나 적의 공격으로 함락 위험에 처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이뤄졌을 뿐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얘기다.

니컬슨 사령관은 아프간 정부군에 대한 지원 강화를 위해 미군을 동원할 수 있도록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물론이고 백악관 측과 논의해왔다.

전임 사령관인 존 캠벨 대장도 지난 3월 이임 기자회견에서 탈레반에 대한 미군의 작전이 확대될 수 있도록 카터 장관이 재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 아프간 내 공습 늘린다…백악관, 미군작전 확대 승인(종합) - 3

AP 통신은 또 아프간 주둔 미군 병력 규모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애초 오바마 행정부는 올해 말까지 주둔 미군 수를 5천500명으로 줄일 계획이었다. 그러나 5천500명 선보다 확대하는 것이 필요한지도 논의 중이라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캠벨은 내년까지 주둔 미군 수를 9천800명으로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니컬슨 사령관은 또 아프간을 책임지는 중부사령부(CENTCOM)와 국방부에 아프간 내 안보위협 상황 평가와 아프간 정부군에 대한 지원 내역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한 데 이어 조만간 군 수뇌부에 이를 설명할 예정이라고 아프간 주둔 미군 대변인인 찰스 클리브랜드 준장이 밝혔다.

한편 탈레반은 지난달 31일에도 북부 쿤두즈 외곽도로서 버스들을 세워 승객 200여 명을 내리게 한 뒤 17명을 살해하고 30여 명을 인근 마을로 납치했다.

또 지난 7일에는 동부 가즈니 주 안다르 지역에서 경찰관 7명과 군인 3명, 정부 관리 2명 등 12명을 주민들이 보는 가운데 살해하는 등 반정부 공세를 강화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수도 카불 등에서 민간인들을 상대로 한 자살폭탄테러도 잇따랐다.

그러나 지난달 말 파키스탄에서 최고지도자 물라 아크타르 무하마드 만수르가 미군의 드론(무인기) 공격으로 사망하는 등 피해도 만만찮은 것으로 알려졌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