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위 여론조사' 의뢰 총선 예비후보 부인 불구속 기소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지검은 4·13 총선 당시 여론조사 업체·인터넷매체 대표 등과 짜고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A 예비후보의 부인 B(7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허위 여론조사' 의뢰 총선 예비후보 부인 불구속 기소 - 2

B씨는 총선을 앞둔 지난 1월께 남편의 인지도를 높이고자 청주의 한 인터넷매체 대표 C(68)씨에게 350만원을 주고 여론조사와 홍보기사를 의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회계책임자도 아니면서 정치자금을 지출하고, 신고된 예금계좌도 이용하지 않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받는다.

B씨로부터 의뢰를 받은 C씨는 여론조사 업체 대표 D(52)씨와 짜고 지난 2월께 청주시 서원구 여론조사 결과를 일부 조작해 A 예비후보의 순위를 2위에서 1위로 나오도록 조작했다.

C씨는 이런 조작된 여론조사 결과를 인터넷 기사로 보도했다.

D씨는 청주시 흥덕구 여론조사에서도 또 다른 예비후보 순위를 4위에서 3위로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D씨는 사업자등록만 돼 있을 뿐 직원이나 사업장도 없이 선거철에만 속칭 '떴다방'식 업체를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앞서 혐의가 확인된 C씨와 D씨를 4월 2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C씨와 평소 친분이 있는 또 다른 인터넷매체 대표 E(62)씨도 조작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는데, 그는 이와 별도로 한 예비후보에게 홍보기사를 써주겠다며 120만원을 요구한 혐의(공직선거법)가 드러나 구속 기소됐다.

검찰 관계자는 "B씨가 남편과 상의 없이 여론조사를 의뢰했다고 주장하고, A 예비후보가 가담했음을 입증할 증거가 없어 그는 입건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 예비후보는 총선에서 낙선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