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협, 前회장에 퇴직위로금 5억3천 지급…한우협회 비판성명


농협, 前회장에 퇴직위로금 5억3천 지급…한우협회 비판성명

최원병 전 농협중앙회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원병 전 농협중앙회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농협중앙회가 최원병 전 회장에게 퇴직위로금으로 5억3천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농협중앙회 관계자에 따르면 농협중앙회는 2007년부터 만 8년 동안 재임한 최 전 회장에게 관련 규정에 따라 퇴직위로금 5억3천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농협중앙회는 회장직이 비상임으로 바뀐 뒤 지난 2005년 퇴직공로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신설했으나, 서울 양재동 하나로마트 부지를 매각하면서 기업으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혐의로 2007년 7월 항소심에서 법정 구속된 당시 중앙회장인 정대근 전 회장에게는 지급하지 않았다.

임기를 마친 첫 민선회장인 최 전 회장에 대한 퇴직위로금 지급은 관련 규정 신설 이후 첫 지급 사례다.

이와 관련, 전국한우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눈앞에 닥친 김영란법, 농협법 개정, 쌀 문제, 무허가축사 등 산적한 농업 문제를 뒷전으로 돌리고 막대한 돈을 위로금으로 주는 염치없는 짓을 해도 되는지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라며 "농협중앙회가 조합원 우선 원칙에 입각한 본분에 충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농협중앙회장직이 비상임이 되면서 퇴직금을 지급할 수 없게 돼 정대근 전 회장 재임 시절 절차에 따라 관련 규정을 신설한 것이고, 최 전 회장은 8년 임기를 무사히 마쳐 규정과 절차에 따라 지급하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