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그룹주 '비자금 수사' 겹악재에 동반 약세(종합)


롯데그룹주 '비자금 수사' 겹악재에 동반 약세(종합)

롯데그룹 압수수색
롯데그룹 압수수색(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롯데그룹이 계열사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수십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최대 수혜기업으로 꼽히는 롯데그룹을 둘러싼 전방위 사정이 본격화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와 첨단범죄수사1부는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그룹 본사와 계열사 7곳, 일부 핵심 임원 자택 등 총 17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1층 로비의 모습. 2016.6.1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롯데그룹주가 10일 검찰의 비자금 수사 착수 소식에 동반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롯데쇼핑[023530]은 전 거래일보다 3천500원(1.55%) 내린 22만3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롯데푸드[002270]는 2만7천원(3.01%) 내린 86만9천원에 장을 마감했다.

롯데칠성[005300](-1.36%)과 롯데하이마트[071840](-2.12%), 롯데손해보험[000400](-2.44%), 롯데관광개발[032350](-0.39%)도 줄줄이 내림세를 보였다.

검찰이 롯데그룹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수십억원대 비자금이 조성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에 투자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그룹 본사 내 신동빈 회장 집무실과 평창동 자택, 주요 계열사 등 총 17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 계열사는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와 롯데쇼핑·롯데홈쇼핑·롯데정보통신·롯데시네마 등이다. 이들 계열사의 핵심 임원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 관계자는 "롯데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있어 압수수색을 집행했다"며 "주요 임원의 횡령·배임 사건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호텔롯데와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등 핵심 계열사 간 수상한 자금 흐름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자금이 롯데그룹 사주 일가 쪽으로 흘러들어갔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이 때문에 내달 21일로 예정된 호텔롯데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