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가 있는 날' 전국 확산위해 중앙과 지방 긴밀히 협력

행자부, 중앙·지방 정책협의회 개최…내실있는 '유커' 유치 논의도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문화융성을 통한 문화가 있는 삶 확산을 위해 중앙과 지방이 적극적으로 협업하기로 했다.

행정자치부가 10일 오후 국립중앙박물관 교육관에서 개최한 제14회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문화가 있는 날'을 전국으로 확산하는 방안을 놓고 중앙과 지방의 협업 강화를 논의했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과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공동 주재했으며, 중앙부처 실·국장과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했다.

'문화가 있는 날'은 매달 마지막 수요일에 고궁 등 무료관람, 공연과 영화 할인 등을 제공해 문화가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2014년부터 시작됐다.

회의에서는 문화가 있는 날의 인지도가 저조한 지역 주민의 참여율을 높이고자 지자체별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지자체 여건과 특색에 맞는 활성화 방안 마련 등을 토의했다.

중앙과 지방이 공동으로 홍보와 마케팅하는 체계를 갖춰 지역의 특색을 살린 콘텐츠를 개발해 상품화하기로 했다.

최대 외국 관광객인 중국인 관광객(遊客·유커)을 효과적이고 내실 있게 유치할 수 있도록 중앙과 지자체가 협력하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중앙과 지방이 역할을 나눠 관광공사가 현물을 지원하면 지자체는 관광프로그램 개발이나 행사지 개방 등 행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홍윤식 장관은 "일과 삶의 균형을 통한 국민 삶의 질 향상, 궁극적으로 문화가 융성하는 한국을 위해서는 문화가 있는 날 활성화가 첫걸음"이라며 중앙과 지방이 협업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종덕 장관은 "문화의 뿌리에 해당하는 지방이 문화의 꽃과 잎이 피어나는 문화융성의 중추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역의 자원과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