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트럼프는 인종차별주의자" 대공세…약점 극복 노력도

이메일 스캔들-부자이미지 털기 안간힘…고가 명품 재킷 논란
"중대한 역사적 경험의 느낌에 압도" 경선승리 선언 순간 회고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본선 맞상대인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를 향해 대공세를 퍼붓고 있다.

본선 대진표가 확정된 상황에서 초반부터 기선을 확실하게 잡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클린턴 전 장관은 8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워싱턴포스트(WP), 폭스 뉴스, AP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 주요 언론과 릴레이 인터뷰를 갖고 '트럼프대학' 사기 의혹 사건과 함께 멕시코계 연방 판사에 대한 트럼프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싸잡아 신랄하게 비판했다.

힐러리 "트럼프는 인종차별주의자" 대공세…약점 극복 노력도 - 2

트럼프는 그동안 트럼프대학 사기 의혹 사건을 맡은 곤살레스 쿠리엘(62) 샌디에이고 연방지법 판사가 멕시코계이기 때문에 자신을 증오하고 재판을 불공정하게 진행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이 때문에 당 안팎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WP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인종 차별주의자의 언어로 판사를 공격한 것은 부분적으로는 트럼프대학 사기 사건에 대한 관심을 돌리기 위함"이라면서 "트럼프 대학의 (전직) 직원들조차 사기라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가 어떤 마음을 갖고 있는지는 알 수는 없지만, 만약 '누군가가 혈통 때문에 직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없다'고 말한다면 이는 분명히 인종차별적 공격"이라고 일갈했다.

AP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는 "트럼프가 선동가들이 쓰는 전형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가 선동 정치를 일반 대중의 지지를 노리기 위한 정치적 '게임즈맨십'(gamesmanship·게임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끌려는 시도)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이유가 어찌 됐든 선동은 잘못됐으며 누구도 용인할 수 없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WSJ 인터뷰에서는 트럼프의 허술한 경제 공약에 초점을 맞췄다.

클린턴 전 장관은 세금 대폭 감면, 중국 등에 폭탄 관세 등을 거론하면서 "경제와 관련한 트럼프의 발언들이 위험할 정도로 앞뒤가 안 맞고 심각하게 오도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한 세계 경제위기 상황을 어떻게 이끌지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의 경선 승리 선언 순간에 대해 "중대한 역사적 경험의 느낌이었고, 완전히 (그런 분위기에) 압도됐다"고 전한 뒤 앞으로 당 화합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메일 스캔들'과 '부자-기득권 이미지' 등 자신의 약점을 털어내기 위한 노력도 배가할 것임을 예고했다.

먼저 경선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에 대한 구애를 본격화하고 나섰다.

클린턴 전 장관은 WP 인터뷰에서 "우리는 치열한 싸움을 했고 그의 에너지와 투지, 공약을 존중한다"면서 "(샌더스 의원과) 접촉하기 위해 확실하게 노력하고 있고, 또 캠프 차원에서 우리의 미래를 위협하는 트럼프에 맞서 당을 어떻게 통합할지를 얘기하고 있다. 나는 당과 나라를 통합하고 싶다"고 역설했다.

이어 샌더스 의원이 온전한 협력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질문에 "그가 협력해 주기를 희망한다"면서 "샌더스 의원과 그의 지지자들도 이번 대선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트럼프를 꺾으려면 우리가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층에 취약한 클린턴 전 장관으로서는 샌더스 의원 지지자들을 껴안는 것이 절실한 상황이다.

힐러리 "트럼프는 인종차별주의자" 대공세…약점 극복 노력도 - 3

클린턴 전 장관은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선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미 연방수사국(FBI)가 수사가 문제가 될 가능성이 0%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절대적으로 그렇다. 사실이다"고 확신했다.

기소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FBI가 고강도 수사를 진행 중인 이메일 스캔들은 국무장관 재직시절 관용 이메일 대신 개인 이메일을 사용했고 여기에 기밀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이는 사건으로, 트럼프는 기소될 만한 중대 사안이라고 공격해왔다.

한편,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 4월 18일 뉴욕 주(州) 경선 승리 직후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연설에서 소득불평등 개선을 강조했으나 당시 입었던 재킷이 고가 브랜드로 드러나 '위선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CNBC 방송과 뉴욕포스트 등 미 언론은 클린턴 전 장관이 당시 1만2천495달러(약 1천450만 원)짜리 이탈리아 명품 조르지오 아르마니 재킷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번 논란은 클린턴 전 장관의 부자 이미지 털기 노력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0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