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아동 산업 성장에 '엄빠 마케팅' 치열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워킹맘 김은영(40)씨는 올해 초 아이 가방을 2개나 샀다. 최근 학부모 사이에 이른바 '티피오'(Time, Place, Occasion·시간, 장소, 상황)에 맞춰 자녀 가방을 연출하는 것이 유행이기 때문이다.

김씨는 "등하교할 때는 책가방을, 소풍 갈 때는 미니 배낭을 메는 것이 트렌드"라고 말했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아용품 시장이 2009년 1조2천억원에서 지난해 2조4천억원 수준으로 성장하면서 자녀에게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엄마·아빠들을 겨냥한 '엄빠 마케팅'이 치열해지고 있다.

유아동 시장 덕분에 숨통이 트인 대표적인 부문은 바로 아웃도어 업계다.

가족 단위 활동이 늘고 유아동 제품 수요가 증가하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이어진 '성장 정체기'에 대한 우려를 다소 희석해주는 분위기다.

2012년 어린이 제품을 선보이기 시작한 아이더는 매년 기능성과 디자인을 개선한 신제품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출시한 나들이용 가방 '레이덴'이 완판되면서 올해는 내구성을 강화하고 신제품 물량을 작년의 3배까지 늘렸다.

블랙야크는 2013년 '블랙야크 키즈'를 내놓은 뒤 단독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온라인 주부 서포터즈를 모집하며 주부 대상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네파 키즈는 올해 가벼운 소재와 시원한 색감이 돋보이는 '젤라또 티셔츠', '카리노 피케 원피스' 등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어른용 수상스포츠 의류였던 래시가드 또한 어린이용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자외선을 막아주고 체온을 유지해준다는 장점이 덕분이다.

유아동 산업 성장에 '엄빠 마케팅' 치열 - 2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 유통채널 역시 아이들 손을 잡고 쇼핑몰 나들이를 나서는 엄마·아빠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펴고 있다.

최근 건물을 새단장 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10층에 아동 전문관 '리틀 신세계'를 열였다.

유아교육 전문가가 출산·육아·교육에 대해 상담해주는 '컨시어지 데스크'를 배치했고, 유아 휴게실인 리틀라운지와 놀이·교육공간인 리틀란드도 마련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지난해 하반기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어린이책 미술관 모카(MOKA)를 열고 4천500권의 책을 비치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전시회도 열고 있다.

유아동 산업 성장에 '엄빠 마케팅' 치열 - 3

업계에서는 저출산·핵가족화와 맞벌이 부부 증가 등 사회 변화 속에서 자녀를 향한 부모의 기대 수준이 높아지면서 유아동 시장이 성장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현상을 반영해 유통업계에서는 주요고객을 뜻하는 VIP(Very Important Person)처럼 'VVIB'(Very Very Important Baby)라는 말이 생겨났다.

또 부모 외에 조부모와 미혼의 삼촌·이모들이 아이를 위해 지갑을 여는 것을 일걷는 '원 차일드 에잇 포켓'(one child eight pocket)이라는 신조어도 생겨났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자녀를 위한 소비는 급증하고 있다"며 "특히 여가를 자녀와 보내려는 경향이 늘면서 업계는 키즈 제품을 내놓는 것에서 더 나아가 부모와 자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고 전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