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냉방용품도 1인용이 대세…'혼냉족'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운 날씨가 일찌감치 찾아오면서 1인용 개인 냉방용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10일 SK플래닛 11번가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5월 9일∼6월 8일) 'USB 선풍기', '발풍기' 등 1인용 냉방제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트북, 컴퓨터 등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USB 선풍기' 매출은 330%, 스마트폰에 끼우면 팬이 돌아가는 '스마트폰 선풍기' 매출은 305% 증가했다.

사무실에서 발밑에 두면 통풍·냉방 효과가 있는 '발풍기' 매출은 같은 기간 210% 늘었고, 오래 앉아 있어도 엉덩이에 땀이 차지 않도록 도와주는 '아이스 쿨방석' 매출은 208% 급증했다.

사무실이나 작은 자취방에서 캔커피나 음료수 1∼2개 정도를 차갑게 만들어주는 용도로 이용할 수 있는 'USB 냉장고'의 매출도 155% 늘었다.

냉방용품도 1인용이 대세…'혼냉족' 늘었다 - 2

가격비교사이트 에누리닷컴에서는 5월 한달간 선풍기 판매량이 전년 대비 17% 이상 늘어난 가운데 휴대용 선풍기 판매 비중은 지난해 6.5%에서 올해 15%로 크게 늘었다.

휴대용 선풍기는 이동 중에 사용하거나 책상에 두고 사용할 수 있어 가정용보다는 차량이나 사무실에서 개인용으로 인기가 좋다.

특히 휴대용 선풍기 중에서는 'USB 선풍기'가 84.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USB포트 출력이 가능한 전자기기에서 모두 사용이 가능해 한 개 이상의 스마트 기기를 몸에 지니고 다니는 현대인에게 실용적이다.

G마켓에서도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미니·USB 선풍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8% 늘었다. 이밖에 손수건이나 마스크팩 등에 뿌려주면 바로 시원한 냉감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쿨스프레이 등도 인기다.

최근 사무실에서 쓸 탁상용 선풍기를 산 회사원 정새롬(32) 씨는 "사무실에서 절반 정도 인원은 책상에 개인 선풍기를 두고 쓰고 있다"며 "중앙냉방이 되긴 해도 경우에 따라 더울 때가 있기 때문에 유용하다"고 말했다.

11번가 박상훈 가전담당 상품기획자(MD)는 "전기세 절약도 되고 아이디어를 앞세운 USB 형태의 냉방용품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런 제품은 보통 1인용으로 나와 언제 어디서든 혼자만의 냉방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0 0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