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리 전격인하> 빚 있는 서민층에 '숨통'

소비 진작에도 기여할 듯…이자수입 의존 생활자는 '팍팍'


소비 진작에도 기여할 듯…이자수입 의존 생활자는 '팍팍'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고동욱 박의래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림에 따라 역대 최저점에 머무르는 은행권의 예금과 대출금리가 또다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은행권 진입 문턱이 낮아져 대출에 목마른 서민들의 생활은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이자수입에 의존하는 생활 층은 한층 더 팍팍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인 연 1.25%까지 떨어짐에 따라 예금·대출 등에 적용되는 시장금리도 내려갈 수밖에 없다. 당장 시장금리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산금채 1년물은 전날 연 1.45%에서 이날 현재 1.38~1.39%로 0.06~0.07%포인트가량 하락해 거래되고 있다.

금융채 1년물과 2년물도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국고채 3년물도 전날보다 0.03%포인트 떨어져 거래되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차가 있겠지만 예금금리와 대출금리가 내려갈 것"이라며 "조만간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시장금리와 연동된 대출금리가 내려갈 전망이어서 '급전'이 필요한 고객들은 좀 더 쉽게 은행 문턱을 두드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은행권 대출금리는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로 이용되는 코픽스(COFIX)가 중요한 기준이 된다.

전국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KB국민·KEB하나·우리·SC제일·씨티은행 등 대부분의 시중은행 4월 주택담보대출(만기 10년 이상 분할상환식) 평균금리는 연 2%대로 떨어진 상태다.

KB국민은행은 전월에 견줘 0.05%포인트 하락한 2.95%로, 6개월 만에 2%대에 재진입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3월 3.09%에서 한 달 만에 0.1%포인트가 떨어져 2.99%를 기록, 역시 반년 만에 2%대로 하락했다.

우리은행[000030], 씨티은행은 4월을 기준으로 2.8%대까지 떨어졌으며 SC제일은행과 기업은행[024110]의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는 각각 은행권 최저 수준인 2.78%다.

이런 시장금리의 하락 조짐을 고려하면 대출금리가 연 2.5% 정도까지 하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생계자금이나 주택구매를 위해 대출받은 서민들의 이자 부담은 상당폭 줄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작년 6월 기준금리 인하 후 주택담보대출은 급증세를 보였다.

국민·신한·우리·KEB하나·농협·기업 등 6대 대형은행의 작년 7월 주택담보대출은 전월에 견줘 3조5천억원(안심전환대출 유동화금액 포함) 늘었다.

대출금리 인하가 본격화한 8월에는 전월에 견줘 6조4천억원이 늘어 2010년 후 8월 증가분으로는 최대를 기록했다.

이자상환 부담이 줄면 소비 진작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 백화점 매출액은 9월 들어 전년 같은 달보다 14.1% 증가했고 할인점 매출액도 10.0% 늘어났다. 9월 국산 승용차의 내수판매량도 1년 전보다 15.5% 증가했으며 소비 호조로 카드 국내승인액도 14.8% 늘어났다.

금리 인하는 이처럼 서민층과 내수진작에 도움이 되지만 피해를 보는 계층도 있다. 예ㆍ적금 금리에 영향을 주는 기준금리 인하로 퇴직자 등 이자수입에 주로 의존하는 사람들의 생활은 한층 팍팍해질 전망이다.

각 은행의 대표적인 예금 상품 금리가 이미 1% 초중반에 불과한 상황에서 1%대 초반으로 떨어지게 됐기 때문이다. 시중은행의 대표적인 정기예금 1년물 금리는 1.3~1.6% 수준에 불과하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9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