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진석 "정치에 완승 없다…협치 가능성 확인"

송고시간2016-06-09 11:37

"보수집권여당 가치 사수에 필요한 상임위 모두 확보"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9일 제20대 국회 원(院) 구성 협상 타결과 관련, "보수정당, 집권여당의 가치를 지켜내는 데 필요한 상임위원회는 빼놓지 않고 지켰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너무 많은 양보를 한 게 아니냐, 왜 국회의장직을 (야당에) 빼앗겼느냐는 질책도 있겠지만 의원들의 혜량을 바란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경제 부문에서 정무위와 기획재정위를 모두 확보한데다 안보 분야에서 국방위와 정보위를 사수했으며, 운영위와 안전행정위,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 등 국정 운영에 필수적인 위원회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모든 법안의 '게이트키퍼' 역할을 하는 법제사법위도 우리가 다시 가져왔다"면서 "특히 미방위와 법사위를 함께 확보한 것은 큰 소득"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정치에 완승은 없다'는 게 저의 정치적 신념 중 하나"라면서 "더욱이 4·13 총선 민의는 야소야대(與小野大), 3당 구도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주셨는데 대타협의 협치를 이루기 위해선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려움과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서둘러 국회의 문을 열어달라는 국민의 말씀에 귀를 기울이면서 3당의 협상팀이 나름대로 자제하고 양보했다"며 "그야말로 협치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난항을 거듭했던 원 구성 협상의 물꼬를 튼 현역 최다선 서청원 의원에 대해 "살신성인이라는 표현도 과하지 않다"며 다시한번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밖에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 "조정을 우선으로 하되 경합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면 경선을 치러야 한다"면서 "내일 열리는 의원 정책워크숍을 통해 자체적으로 조정 노력을 해서 가능하면 경선을 줄이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진석 "정치에 완승 없다…협치 가능성 확인"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624000100011

title : [알림] 연합뉴스 콘텐츠 저작권 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