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제·음성·서산 등 6곳 올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선정

송고시간2016-06-09 14:00

기피시설 활용해 주민 소득 증대…2~3년 걸쳐 조성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강원 인제, 충북 음성, 충남 보령, 전북 완주, 제주, 충남 서산 등 전국 6곳이 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지로 새롭게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환경부와 함께 올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신규사업지를 선정해 총리 소속 녹색성장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친환경에너지타운은 기피시설을 활용해 생산한 태양광, 바이오 가스 등 재생에너지를 주민에게 공급해 에너지 자립, 온실가스 감축, 주민소득 증대 효과를 거두는 사업이다.

2014년 시범사업 3곳이 친환경에너지타운으로 선정됐고 지난해 10곳이 추가로 뽑혔다. 이번 6곳까지 총 19개소가 추진되고 있다.

올해 사업의 경우 산업부 소관은 서산 한 곳이며 나머지 5곳은 환경부 소관 사업이다. 각 에너지타운은 지자체별 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2~3년에 걸쳐 조성될 예정이다.

인제는 기존 폐기물 소각시설을 증설한 뒤 남은 열을 펜션 등 주변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11억3천만원의 수익이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음성은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바이오가스 등으로 전기와 열을 생산해 찜질방 등이 활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주민 기대 수익은 2억5천만원 규모다.

보령은 화력발전소의 온배수를 공급하고 가축분뇨 연료화 시설을 통해 고형 연료를 생산하고 판매할 예정이다. 2억5천만원의 수익이 기대된다.

완주와 제주는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공급할 계획이며 서산은 폐교를 리모델링한 에너지자립 펜션 등에 풍력과 태양력을 공급해 연간 5천만원의 소득을 창출해 나갈 방침이다.

산업부는 "앞으로 선정 사업지를 대상으로 사업과 수익모델을 다각화할 것"이라며 "해외 진출 방안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