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사조' 박주선, 국회부의장으로 3당 협치 조율 자임

송고시간2016-06-09 11:19

'법조 엘리트' 출신…4번 구속에도 '오뚝이'처럼 부활'캐스팅보트' 3당 소속 호남출신…양당 사이서 견제·협력

국민의당 국회 부의장 후보에 4선 박주선
국민의당 국회 부의장 후보에 4선 박주선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9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국회부의장 후보로 박주선 의원(광주 동남·4선)이 선출됐다. 박주선 의원(가운데)이 선출 직후 당 지도부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박주선 의원은 4선의 조배숙 의원(전북 익산을)을 누르고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로 뽑혔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이 9일 3당 체제로 구성된 20대 국회에서 국회부의장직을 맡게 됐다.

국민의당이 거대 양당 사이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는 것처럼, 박 의원 역시 의장단의 한 축을 맡아 주도적으로 국회 운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법조인 출신의 4선 의원인 박 의원은 정계 입문 이후 정치적, 사법적 수난을 거치면서도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 '불사조'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1974년 제16회 사법시험에 수석 합격하고 서울지검 특수부장과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00년 16대 총선 때 전남 보성·화순에서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고, 17대 때에는 낙선했으나 18~20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됐다.

다만 그의 정치행보는 순탄치만은 않았다.

1999년 옷로비 사건과 관련해 사직동팀 내사 보고서를 유출한 혐의로 구속된 것을 시작으로 2000년 나라종금 사건, 2004년 현대건설 비자금 사건, 2012년 '동장 모임'에서 지지를 호소한 혐의 등으로 모두 4차례 구속됐다.

하지만 앞의 3차례 사건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아 '3번 구속 3번 무죄' 기록을 세웠고, 4번째 사건 때도 최종 벌금 80만원형으로 의원직을 유지했다.

20대 총선을 앞두고서는 야당 내에서 '친노 패권주의' 청산을 지속적으로 요구하다 탈당을 결행,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4선 고지를 밟았다.

정치권에서는 제3당인 국민의당 소속인 동시에 호남 출신인 박 의원이 이후 국회 운영에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에서 견제와 협력을 해가며 균형을 맞추는 역할을 하리라 기대하고 있다.

부인 이현숙(63)씨와 사이에 3남.

▲전남 보성(67) ▲광주고·서울대 법학과 ▲대검 수사기획관 ▲청와대 법무비서관 ▲16·18·19·20대 국회의원 ▲민주당 최고위원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 위원장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 ▲ 국민의당 최고위원

'불사조' 박주선, 국회부의장으로 3당 협치 조율 자임 - 2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25053700030

title : 갤러리아백화점 29일부터 여름 정기세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