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KK' 오승환 1이닝 3탈삼진 완벽투…7G 연속 무실점(종합)

송고시간2016-06-09 11:43

시즌 10호 홀드…세인트루이스, 신시내티에 12-7 승리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 동안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오승환은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8-5로 앞선 7회말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오승환은 지난 6일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사흘 연투를 펼친 뒤 이틀 휴식을 취하고 이날 등판, 변치 않는 구위를 뽐냈다.

첫 상대는 신시내티의 5번 타자 애덤 듀발. 오승환은 듀발과 풀카운트로 맞서다가 시속 148㎞(92마일)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다음 타자 에우헤니오 수아레스를 상대로는 볼카운트 2볼로 불리하게 시작했으나, 이내 스트라이크 2개를 집어넣더니 시속 135㎞(84마일)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유도해 삼진 아웃을 추가했다.

빌리 해밀턴을 상대로도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시속 138㎞(86마일) 슬라이더로 헛스윙을 끌어내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으로 처리했다.

오승환은 이날 18개의 공으로 1이닝을 완벽히 지켜냈다. 볼은 7개뿐이고 11구가 스트라이크로 선언됐다.

최고 구속은 시속 151㎞(94마일)를 찍었다.

평균자책점은 1.76에서 1.71로 더 내려갔다.

지난달 26일 시카고 컵스전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피홈런으로 1이닝 3실점을 당한 이후 7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나갔다.

또 이날까지 3경기 연속으로 무피안타 투구도 기록했다.

오승환의 호투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는 8회초 4점을 더 뽑아내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이후 오승환에게도 타석 차례가 돌아왔으나 대타 제러미 헤이젤베이커로 교체됐다.

이후 세인트루이스는 9회말 투수 타일러 라이언스가 신시내티에게 2점을 허용했지만, 12-7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승리로 오승환은 시즌 10호 홀드를 기록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7067100001

title : 박지원, 고액후원 의혹에 "갚고 안갚고는 친구간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