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등 5개 부처,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 마련

송고시간2016-06-09 12:00

위치정보 시스템 연동…산불진화용 헬기에 운항자격심사 도입

2016 민관군 항공안전 심포지엄
2016 민관군 항공안전 심포지엄

(서울=연합뉴스) 정경두 공군참모총장(맨 앞줄 가운데)이 9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국가급 안전문화 선도를 위한 '2016 민관군 항공안전 심포지엄'에서 주요 내빈들과 단체 기념촬영하고 있다. [공군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헬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련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한다.

국방부·국토교통부·국민안전처·경찰청·산림청 등 5개 부처는 9일 '민·관·군 항공안전심포지엄'에서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크고 작은 헬기 사고로 인명 피해와 경제적 손실이 잇따르자 이들 부처는 지난 4월부터 국방부 주관으로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 특별팀을 구성하고 현장실사와 실태분석을 했다.

그 결과 헬기 사고의 주요 원인이 악조건에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헬기 운항의 특성과 인력 부족인 것으로 파악됐다.

5개 부처는 협약에 따라 긴급상황 시 협업할 수 있도록 각 부처의 헬기 위치정보 시스템을 연동하고, 조종사들의 능력 향상을 위해 조종사 기량관리 시스템을 표준화하는 등 안전 운항 기반을 조성하는 데 필요한 총 48개의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논제 발표하는 이장룡 대령
논제 발표하는 이장룡 대령

(서울=연합뉴스) 공군 항공안전단 부단장인 이장룡 대령이 9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국가급 안전문화 선도를 위한 '2016 민관군 항공안전 심포지엄'에서 '민관군 헬기사고 예방 및 안전운항 보장 방안'에 대해 논제 발표를 하고 있다. [공군 제공]

민간 헬기의 경우에는 최근 사고가 빈발한 산불진화용 헬기 조종사를 대상으로 정부가 매년 지식·기량을 검증하는 운항자격심사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헬기 운영 현장에서 정비가 적절히 이뤄지는지를 불시에 점검하는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 등이 산불진화 임차헬기 용역을 발주할 때 참여 업체의 안전성을 평가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특히 군은 기상악화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헬기 전용 기상정보를 제공하며 조종사의 위기 상황 극복 능력을 높이도록 모의훈련장비를 민·관 조종사 훈련에 지원하기로 했다.

5개 부처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헬기 안전관리 시스템이 체계화돼 헬기 사고가 획기적으로 줄고, 관련한 민간 고용 확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 등 5개 부처, 헬기 안전관리 종합대책 마련 - 2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728040500001

title : 靑 "우병우 수석 휴가복귀 후 정상근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