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설 선물거래 사이트 만들어 70억원대 부당이득

송고시간2016-06-09 10:58

'압수한 현금'
'압수한 현금'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이성선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장이 9일 브리핑룸에서 금융당국 허가 없이 사설 선물거래 사이트를 운영, 회원 2천100명으로부터 수십억 원대 수수료를 챙긴 일당을 검거한 사실을 브리핑하고 있다.2016.6.9
kjunho@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금융당국 허가 없이 사설 선물거래 사이트를 운영해 수천명의 회원들로부터 수십억 원대 수수료 등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9일 금융당국에 허가받지 않은 사설 선물거래 사이트를 개설, 70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도박개장)로 A(40)씨 등 4명을 구속하고 B(3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4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아프리카TV 등 인터넷 개인 방송과 이메일 등을 통해 회원 2천100명을 끌어모으고서 회원들에게 자체 개발한 선물거래 프로그램(HTS)을 내려받도록 했다.

금융시장의 주식 선물거래 방식을 본떠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코스피(KOSPI) 200지수 등락을 예측하면 돈을 따는데, 모든 거래는 실제 주식시장이 아닌 A씨 일당이 꾸민 가상의 시장에서 이뤄진다.

A씨 일당은 각 회원이 대포통장에 입금한 액수만큼 사이버머니를 충전해줬다.

회원들은 코스피 200지수 등 실시간 연동되는 선물시세 등락을 예측해 주식을 매도·매수하는 방식으로 배팅했다.

배팅 결과 수익이 나면 회원에게 수익금을 주고, 손실이 발생하면 그 금액만큼 A씨 일당이 수익으로 빼돌렸다.

매도·매수 때마다 발생하는 수수료도 받아 A씨 일당은 2014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 230억원의 판돈을 굴려 7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정상적인 선물거래를 하려면, 80시간의 의무 교육과 3천만원의 계좌 예치금이 필요하지만 A씨 등은 예치금 50만원만 있으면 배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성선 사이버수사대장은 "인터넷에서 광고하는 사설 선물거래는 투자금 정산을 전적으로 운영자가 책임져 운영자가 잠적할 경우 회원들이 재산상 피해를 보게 된다"며 "스포츠토토와 유사한 도박 행위로 인정돼 처벌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613095900064

title : '분만 취약지' 괴산군에 외래산부인과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