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도요타, 파격적 재택근무 도입…'일주일 2시간만 회사서'

송고시간2016-06-09 10:22

인사·경리·영업·개발직 등 대상…남성육아·여성 직장생활 촉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최대의 자동차메이커 도요타가 일주일에 단 2시간만 회사에서 근무하는 재택근무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도요타는 본사의 전체 사원 7만 2천 명 가운데 인사·경리·영업·개발 등에 종사하는 사원을 의미하는 '종합직' 2만 5천 명 정도를 대상으로 8월부터 이 같은 제도를 시행한다고 노동조합에 통보했다.

주중 하루 출근해 2시간만 사무실에 앉아 있으면 되고, 나머지 시간은 집이나 외부의 영업 현장에서 일할 수 있는 파격적인 시스템이다.

입사 5년 이상 등 자격을 충족한 사람이 새 제도를 사용할 수 있는데, 공장에서의 근무가 필수적인 기능직은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컴퓨터 관련 업무가 중심인 사무직은 대부분 근무를 집에서 하고, 외근을 주로 하는 영업 담당자는 귀사할 필요없이 귀가 후 이메일로 보고하는 식으로 일할 수 있게 된다.

이 제도는 다양한 근로 방식을 허용함으로써 남성의 육아와 여성의 직장 생활을 지원하는 의미가 있다.

부작용이 될 수 있는 정보 누출을 막기 위해 도요타는 단말기에 기록을 남기지 않는 컴퓨터를 대량 도입할 방침이다.

도요타는 육아 중인 사원을 대상으로 하루 4시간만 근무하도록 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그간 단계적으로 재택 근무 제도를 확충해왔다.

日도요타, 파격적 재택근무 도입…'일주일 2시간만 회사서'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0139000003

title :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OLED 패널 공장 양산 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