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사회봉사상에 정진성·김웅한 교수

송고시간2016-06-09 10:04

국제사회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 첫 제기…의료소외 지역서 봉사·기술전파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대는 제6회 사회봉사상 수상자에 정진성(63) 사회학과 교수와 김웅한(53) 의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정 교수는 한국여성학회장, 한국사회학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1990년 유엔 등 국제사회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으로 제기했다. 국제 인권 NGO를 설립해 결혼 이주여성의 인권 증진을 위해 30년 가까이 헌신했다.

유엔 인권소위원회와 인권이사회 자문위원회 부의장, 특별보고관으로 활동하며 국제적으로 여성인권 증진을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라파엘인터내셔널 이사,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소아심장수술팀장 등을 역임한 김 교수는 1983년부터 지금까지 국내외 의료소외 지역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하고 해외에 의료기술을 전파했다.

선천성 심장기형 등으로 인한 영유아와 어린이의 심장병 수술을 맡고 해외 의료진 역량을 강화하는 모델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 3시 교내 행정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28106900065

title :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1년…"사고 원인 근본적 성찰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