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공행진 체리 가격 20% 하락…예년 수준 복귀

송고시간2016-06-09 09:16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체리 주산지인 미국 캘리포니아의 흉작으로 높게 형성됐던 체리 가격이 워싱턴주의 수확 시기를 맞아 예년 수준으로 낮아졌다.

9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캘리포니아산 체리는 엘니뇨의 영향으로 생산량이 전년보다 30% 감소해 가격이 약 20% 상승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이후 롯데마트의 5월 체리 매출은 매년 8% 이상 증가했지만 가격 상승 영향으로 올해 처음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또 다른 체리 주산지인 워싱턴주에서 수확이 시작돼 생산량이 늘어나며 체리 가격이 예년 수준으로 낮아졌다.

캘리포니아 체리보다 두 달 늦게 수확을 시작하는 워싱턴주 체리는 캘리포니아보다 100∼200m 높은 곳에서 재배된다. 일교차가 크고 적당한 강수량으로 인해 당도가 높고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롯데마트는 워싱턴주에서 처음 수확한 체리를 오는 15일까지 7천900원(450g/1팩)에 판매한다. 롯데/신한/KB국민/현대카드로 결제 시 7천11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신경환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최근 높아졌던 체리 가격이 워싱턴 체리의 생산이 시작되면서 다시 낮아지고 있다"며 "가격은 저렴하고 품질 좋은 워싱턴주 체리가 들어오면서 체리에 대한 수요가 다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고공행진 체리 가격 20% 하락…예년 수준 복귀 - 2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011046600080

title : "나토군 조종사들에 생명 위협시 러 공군기 공격 허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