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캔자스서 체중 6.5㎏ '초우량아' 탄생

송고시간2016-06-09 09:2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에서 체중 14.4파운드(약 6.53kg)의 초우량 신생아가 태어났다.

캔자스 주 허친슨의 한 병원에서 산모 지나 힐튼은 지난 2일 (현지시간) 체중 6.53㎏, 키 55.9㎝의 초우량아 모세 윌리엄 힐튼을 낳았다고 abc 뉴스가 8일 전했다.

산모 힐튼은 "간호사들이 아이를 데려오면서 '이 아이는 꼬마 레슬러'라고 얘기해 자세히 봤더니 진짜 레슬러처럼 컸다"고 말했다.

간호사 질 화이트도 "이 아이의 체중은 일반 신생아보다 2배 이상"이라며 "이렇게 몸집이 큰 신생아를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美 캔자스서 체중 6.5㎏ '초우량아' 탄생 - 2

모세가 태어나는 과정도 쉽지 않았다. 예정일보다 11일 먼저 태어난 이 아기는 몸집이 너무 커 자연분만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따라 제왕절개로 세상에 나왔다.

게다가 모세는 황달과 저혈당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고 있다고 병원 관계자는 밝혔다.

이 초우량아의 체중이 세계 최고 기록은 아니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지난 1879년 캐나다에서 한 신생아가 기록한 23.12파운드(10.5㎏)가 세계 최고 기록이다.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028150600017

title : "사실과 다른 내용 방송"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법정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