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돋보기> '단체장 부인 준수사항' 마련에 "이런 것까지"

송고시간2016-06-09 09:27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참 이해가 안 가는 행동이네요. (단체장) 출장에 왜 부인을? 그것도 국민 세금으로. 정당하다고 생각하셨나요? 어처구니없는 노릇이네요." (다음 아이디 '와니어니')

지방자치단체장 부인들이 단체장 해외 출장에 지자체 비용으로 동행하는 등 위법행위를 저지르는 사례가 잇따르는 데 대해 정부가 저지에 나섰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에서는 이들의 부적절한 처신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컸다.

네이버 아이디 'h087****'는 "격이 낮은 류들이 자리에 오르니 저런 3류 행동을 한다고 본다.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품위 좀 생각하십시오"라고 힐난했다.

같은 포털 누리꾼 'als4****'는 "우리나라는 이게 문제지. 공과 사를 구분 못 하고 공적인 것들을 자기 것처럼. 반성 좀 하세요"라고 질타했다.

다음 이용자 '시사랑'은 "그걸 당연한 듯 받아들이고, 심지어 지시하는 부창부수가 이 나라에는 너무 많지요"라고, 아이디 '뭐가문제냐'는 "그 나물에 그 밥이잖아유"라고 지자체장과 배우자를 싸잡아 비난했다.

정부가 준수사항까지 마련하는 현실을 개탄하는 누리꾼도 많았다.

네이버 네티즌 'zzan****'는 "제일 상식적인 것을 지켜야 하는 것들이 상식적인 것도 못 지켜서 지침서까지 만들게 하는 나라"라고, 다음 아이디 '딸기쥬스'는 "아니 당연히 안 되는 일을 지침서까지 써줘야 안 하나? 이해가 안 되네"라고 한숨지었다.

네이버 아이디 'vipc****'는 "저거 명시한다고 과연 근절될까"라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고, 다음 누리꾼 '송아지'는 "지침서 필요 없다. 법으로 정해라. 어기면 자치단체장도 처벌"이라고 위법행위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기도 했다.

행정자치부는 단체장 부인의 인사개입, 사적 해외출장 경비지원 금지 등을 담은 '지방자치단체장 부인의 사적행위에 대한 지자체 준수사항'을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8일 밝혔다.

준수사항은 단체장의 부부동반 해외출장 때 여비규정을 준수해야 하며 공적 목적 외에는 경비를 지급할 수 없고, 단체장 부인이 사적용도로 관용차량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 SNS돋보기> '단체장 부인 준수사항' 마련에 "이런 것까지" - 2

aupf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624037700030

title : <한샘, 수납장 `샘' 누적판매 70만개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