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러 군함 센카쿠 접속수역 동시 항행…日, 中에 새벽 항의

송고시간2016-06-09 08:06

중국 군함은 첫사례…남중국해 日견제에 대한 반발 행보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군함이 마치 약속이나 한 듯 중일 영유권 갈등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접속수역(연안서 22∼44㎞ 구간)에 잇달아 진입했다.

9일 교도통신과 NHK에 의하면, 중국 해군 소속 프리깃함 1척이 이날 오전 0시 50분께 센카쿠 열도 구바지마(久場島·중국명 황웨이위<黃尾嶼>) 북동쪽의 접속수역에 진입한 것을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확인했다.

중국 해군 함정은 그로부터 약 2시간 20분 동안 접속수역 안에서 항행한 뒤 바깥으로 빠져 나갔다.

타국 선박이 영해 밖의 접속수역을 항행하는 것은 국제법상 위법이 아니며, 중국 해경선 등이 누차 센카쿠 접속수역을 항행해왔지만 중국 군함의 센카쿠 접속수역 항행은 처음이었기에 일본 정부에는 비상이 걸렸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정보 연락실을 설치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예측못할 사태에 대비할 것, 미국 등과의 긴밀히 협력을 도모하고, 경계·감시에 만전을 기할 것 등을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또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중국 해군 함정이 센카쿠 접속수역을 항행중이던 오전 2시에 청융화(程永華) 주일 중국대사를 외무성 청사로 불러 "센카쿠 열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항의했다.

중국 해군 함정의 센카쿠 접속수역 진입은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 등 국제무대에서 일본이 중국의 남중국해 도서지역 군사기지화 행보를 강하게 견제하는데 대한 반발 조치일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이에 앞서 8일 오후 9시 50분께 러시아 해군 구축함 등 3척이 센카쿠 접속수역에 진입했다가 다음날 오전 3시 5분께 빠져 나왔다고 일본 방위성이 밝혔다. 러시아 해군 함정은 이전에도 센카쿠 접속수역에 진입한 적이 있다.

일본 정부는 중국 해군 함정에 대한 경계 및 감시와 더불어 러시아 해군의 움직임에도 주시하고 있다.

중·러 군함 센카쿠 접속수역 동시 항행…日, 中에 새벽 항의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909229600001

title : 안규백 "K-9 자주포, 전용부동액에도 이상"